두산, 마지막 홈경기서 키움 제압…4위 유지, 가을야구 보인다
스포츠/레저 2021/10/26 21:38 입력

100%x200

마지막 홈 경기에서 승리한 두산 베어스. /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두산 베어스가 정규시즌 마지막 홈 경기에서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며 포스트시즌 진출 가능성을 높였다.

두산은 26일 서울의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경기에서 키움 히어로즈에 7-2 로 승리했다.

이로써 두산은 68승8무64패를 기록, 6위 키움(67승7무67패)과의 승차를 2경기로 벌려 가을야구에 한 발 더 가까워졌다.

두산의 1번 타자 정수빈은 결승 투런을 날리면서 팀 승리를 이끌었다. 강승호는 2안타 2타점을 기록, 승리에 힘을 보탰다.

선취점은 키움의 몫이었다. 키움은 3회초 2사 후 김혜성이 우중간 안타로 출루하며 기회를 만들었다. 이어 이정후가 2루 방향으로 타구를 날렸는데 김혜성은 빠른 발로 홈까지 파고들어 선취 득점을 올렸다.

두산은 4회말 동점을 만들었다. 김재환의 안타와 호세 미구엘 페르난데스의 볼넷으로 만든 2사 1, 2루에서 박계범의 빗맞은 타구가 1루수와 우익수 사이에 떨어졌다. 김재환은 홈으로 쇄도,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흐름을 탄 두산은 5회말 역전에 성공했다. 1사 후 강승호가 좌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때린 뒤 정수빈이 홈런을 날려 두산은 3-1로 리드를 잡았다.

두산의 공격 집중력은 6회에도 발휘됐다. 1사 후 페르난데스의 안타를 시작으로 3연속 볼넷을 얻어 1점을 더 달아났다. 이어 강승호, 대타 안권수의 안타로 7-1까지 점수 차를 벌렸다.

두산은 8회 1점을 내줬지만 추가 실점을 하지 않으며 홈팬들에게 승리를 안겼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