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진영, BMW 챔피언십 우승…세계 1위 탈환·한국 LPGA 200승 '겹경사'
스포츠/레저 2021/10/24 16:18 입력

100%x200

24일 부산 기장군 일광면 LPGA 인터내셔널 부산CC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에 참가한 고진영이 티샷을 하고 있다. 2021.10.21/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고진영(26·솔레어)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한국선수 통산 200번째 우승의 주인공이 됐다. 이날 결과로 세계랭킹 1위에도 복귀, 겹경사를 누렸다.

고진영은 24일 부산 기장군의 LPGA 인터내셔널 부산(파72·6726야드)에서 열린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총상금 200만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8개를 잡아 8언더파 64타를 적어냈다.

고진영은 4라운드까지 22언더파 266타로 임희정(21·한국토지신탁)과 동타를 만들어 승부를 연장으로 이끌었다. 그리고 1차 연장에서 버디를 잡아 임희정을 제치고 우승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이번 우승으로 고진영은 시즌 4번째 우승이자 통산 11승을 달성했다. 또한 18주 만에 세계랭킹 1위에 복귀했고 올해의 선수상 및 레이스 투 더 CME 글로브 선두로 치고 나갔다.

고진영 개인은 물론 한국 여자 골프 역사에도 기념비적인 우승이다.

고진영의 이번 우승으로 한국은 역대 LPGA투어 통산 200승을 달성했다. 1988년 구옥희가 첫 우승을 차지한 지 33년 만이다. 한국은 미국에 이어 LPGA투어에서 2번째로 많은 우승을 차지한 국가다.

고진영은 최종 라운드에서 임희정과 치열한 경쟁을 펼쳤다.

임희정에 4타 뒤진 채 4라운드에 돌입한 고진영은 2번홀(파4)부터 4번홀(파5)까지 3연속 버디에 성공, 1타 차로 추격했다. 7번홀(파4)에 이어 8번홀(파4)에서도 버디를 잡아낸 고진영은 결국 임희정을 따라 잡았다.

고진영과 임희정은 9번홀(파5)에서 나란히 버디를 기록하며 공동 선두를 유지했다.

후반 라운드에 돌입하자 임희정이 조금씩 흔들렸고 고진영은 침착함을 유지했다. 고진영은 12번홀(파4)에서 2번째 샷을 그린에 올린 뒤 깔끔하게 버디를 기록, 단독 선두로 치고 나갔다.

하지만 위기가 찾아왔다. 임희정이 14번홀(파4)과 15번홀(파5)에서 연속 버디에 성공하며 경기를 뒤집었다.

그러나 고진영도 17번홀(파4)에서 버디를 잡아내 승부를 연장으로 끌고 갔다.

승부는 1차 연장에서 갈렸다. 18번홀(파4)에서 진행된 1차 연장에서 고진영은 2번째 샷을 홀컵 가까이에 붙여 버디를 기록했다. 임희정은 파에 그쳤고 고진영이 우승자로 결정됐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