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재 "아들 허웅·허훈, 내 외모 안 닮았다는 말 속상해" [RE:TV]
연예 2021/10/21 05:10 입력

100%x200

MBC '라디오스타'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허재가 두 아들의 훈훈한 외모에 대한 생각을 털어놨다.

지난 20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는 '농구대통령'이라 불리던 전 농구 감독 허재가 게스트로 나왔다.

이 자리에서 허재는 든든한 예능 파트너가 생겼다며 두 아들을 언급했다. 현역 농구 선수로 뛰고 있는 허웅, 허훈 형제는 다양한 예능에도 출연하는 등 주목받고 있다.

허재는 "우연치 않게 아들과 같이 방송에 나왔는데 예능을 하면서 더 친해졌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제 아버지랑 같이 하는 걸 즐기더라. 지금은 두 아들에게 얹혀가는 기분이 든다"라고 고마움을 내비쳤다.

특히 허재는 허웅, 허훈의 외모에 대한 얘기가 나오자 속상한 마음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재미있게 방송을 잘하더라, 외모나 그런 건 다 엄마 닮았다고 하는데"라는 김구라의 말에 허재는 바로 "아 그건 진짜 속상하더라. 좋은 건 다 엄마 닮았다고 한다"라고 해 웃음을 샀다.

그러면서도 "두 아들 입담은 날 좀 닮은 것 같다"라며 "운동 좀 하라고 잔소리 하면 아버지나 잘하라고 한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허재는 농구계 선배로서 허웅, 허훈 형제에게 조언도 한다고. "아들 경기는 매번 본다"라고 밝힌 허재는 "경기 내용, 개인적인 플레이에 대해 말해주려고 전화하면 안 받는다. 잘한 날은 굳이 전화 안 걸어도 알아서 온다"라고 솔직히 말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아들의 경기를 보던 중 민망한 순간이 포착됐다던데"라는 얘기도 나왔다. 허재 부부가 농구 경기를 함께 보면서 찍힌 사진이었다. 상반된 표정이 폭소를 유발했다.

"보는 표정이 왜 그러냐"라는 질문에 허재는 "아내는 경기 내용 다 떠나서 아들 뛰는 모습에 박수를 치는 거다. 난 경기의 전체적인 걸 보니까 감독 표정이 나온다"라고 답했다. 이어 "체육관 가서 아내랑 같이 있으면 (표정 때문에) 남남인 줄 안다"라고 농을 던져 재미를 더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