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표, 위축된 김재화에 '역전 드라마' 약속…"축구는 가능"
연예 2021/10/20 21:28 입력

100%x200

SBS '골 때리는 그녀들'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골 때리는 그녀들' 이영표가 위축된 김재화에게 조언을 아끼지 않으며 위로했다.

20일 오후에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는 새로운 정규 리그 개막에 앞서 대책 회의에 나선 FC 액셔니스타의 모습이 담겼다.

감독 중 유일하게 팀에 그대로 잔류하게 된 이영표는 액셔니스타의 2전2패 아쉬운 기록이 자신의 능력 탓이라며 선수들의 위로했다.

이미도, 지이수가 일정상 시즌 2 합류 불발을 알리자 김재화가 자신의 고민을 털어놓았다. 자신이 팀의 구멍이라며 자책을 하고 있던 것. 이에 이영표는 자신의 실수로 패배했던 경기들을 언급하며 "누가 어떤 위로를 해줘도 받아들여지지 않는다"라고 공감했다.

정신적으로 힘들어 개인 SNS 계정까지 닫았다는 김재화는 "역전 드라마를 써야 하는데 솔직히 자신이 없다"고 털어놓기도. 그러자 이영표는 "제가 역전 드라마 써드리겠다"라고 선언하며 "개인종목이면 불가능하지만, 단체종목이라 축구에서는 가능하다"고 말했다. 더불어 이영표는 "왜 '골때녀' 보고 즐거워하냐면, 안되지만 포기하지 않고 열심히 하는 것 때문이다"라고 부연하며 "우리가 원하는 건 성장이지, 성공이 아니다"라고 당부해 감동을 안겼다.

한편,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은 축구에 진심인 그녀들과 대한민국 레전드 태극전사들이 함께 만들어가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수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