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로워 460만' 한류스타 이광수, 한-메콩 홍보대사 됐다
정치 2021/10/20 18:28 입력

100%x200

20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청사에서 열린 '한-메콩 홍보대사 위촉식'에서 배우 홍보대사로 위촉된 배우 이광수가 소감을 밝히고 있다. 2021.10.20/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100%x200

최종문(오른쪽) 외교부 제2차관이 20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서 열린 2021-22 한-메콩 교류의 해 홍보대사 위촉식에서 배우 이광수에게 위촉장을 수여하고 있다.2021.10.20/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서울=뉴스1) 노민호 기자 = 한류스타 이광수가 20일 '한-메콩 교류의 해'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외교부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보대사 위촉식을 열고 배우 이광수에게 위촉장을 전달했다.

최종문 외교부 제2차관은 "한국과 메콩 5개국 국민들이 신뢰와 우정을 다져나가는 데 있어 가교 역할을 해줄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메콩 지역 5개국은 메콩 강 유역에 위치한 캄보디아, 라오스, 미얀마, 태국, 베트남을 말한다.

한국과 메콩 5개국 정상들은 지난 2019년 협력 1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2021년을 한-메콩 교류의 해로 지정했다. 또한 올해 11차 한-메콩 외교장관회의에서 한-메콩 교류의 해를 2022년까지 연장하는 방안에 합의했다.

이광수는 사회관계망(SNS) 팔로워 460만 명을 보유한 대표적인 한류스타다. 특히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을 통해 메콩 지역을 비롯해 동남아시아에서 인기가 높다.

외교부는 이광수가 출연하는 한-메콩 교류의 해 홍보 영상을 제작해 외교부 SNS 계정 등을 통해 배포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