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네임' 한소희 "'이런 것도 할 수 있구나' 평가 기억남아…시즌2는" [N인터뷰]①
연예 2021/10/20 12:53 입력

100%x200

배우 한소희 / 넷플릭스 제공 © 뉴스1

100%x200

배우 한소희 / 넷플릭스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배우 한소희가 '마이네임'을 통해 새로운 모습을 보여줬다는 평이 기억에 남는다면서 시즌2도 언급했다.

지난 15일 공개된 엔터테인먼트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 드라마 '마이네임'(극본 김바다/연출 김진민)은 아버지를 죽인 범인을 찾기 위해 조직에 들어간 지우(한소희 분)가 새로운 이름으로 경찰에 잠입한 후 마주하는 냉혹한 진실과 복수를 그린 드라마.

한소희는 복수를 위해 정체를 숨기고 경찰에 잠입한 지우 역할을 연기했다. '부부의 세계' '알고 있지만'을 통해 대세 배우로 주목받은 그는, '마이 네임'에서 액션 누아르 장르에 도전해 처절한 액션 연기와 감정 연기를 펼치며 호평을 받았다.

한소희는 20일 진행된 화상 인터뷰를 통해 '마이네임'을 선보인 소감과 함께 연기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마이네임'을 선보인 소감은 어떤가. 주변의 반응은.

▶촬영이 끝난지 1년이 넘었는데 공개되니까 이제 막 촬영한 것처럼 마음이 붕 뜬다. 일상생활이 불가능하다. (웃음) 그때 고생했던 기억들이 하나둘 생각이 나고 기쁜 마음, 긴장한 마음으로 시간을 보내고 있다. 주변에서는 잘 싸우고 잘 때린다는 말을 하더라.

-갑작스러운 장르 변경으로 보이는데 어떻게 도전할 용기가 생겼나.

▶갑작스럽게 보일 수 있다. 액션에만 국한된 게 아니라 여성 혼자 주체적으로 이끌어가는 작품을 늘 하고 싶었는데, 마침 액션과 결합한 이 작품을 만나서 하게 됐다. 누아르 장르물도 내가 좋아하는 장르 중에 하나여서 선택하게 됐다.

-여성 혼자 구체적으로 이끌어가는 대본을 늘 하고 싶다고 했는데 왜인지.

▶여성 혼자 끌고 간다기 보다 진취적이고 주체적인 성향이 강한 캐릭터를 하고 싶었다. 주위의 상황이나 인물에 의해서 흔들리고 치우치는 것보다 신념과 목적을 가지고 끝까지 가는 인물을 하고 싶었다.

-넷플릭스를 통해 전세계에 공개됐는데 기억에 남는 시청자 반응이 있는지.

▶최근에 본 내용은 '이런 것도 할 수 있는 배우구나'였다. 그런 것이 단면적으로 보이는 한소희의 이미지를 탈피했다는 반응이 제일 좋았다. 이 작품을 시작하면서 내가 가장 하고 싶었던 부분이기도 했다.

-누아르의 여성 주인공으로서 극을 온전히 이끌어간다는 부담감도 컸을 듯하다.

▶사실 대중에게는 내가 주인공인 작품이 '알고 있지만'이 먼저 나왔지만 촬영은 '마이네임'이 먼저였다. 굉장한 중압감과 부담감, 긴장도 됐다. 그렇게 촬영을 시작했는데 사실 처음에 감독님이 저에게 하신 말씀이 '대본을 보지 말고 액션부터 하자'였다. 이제 와서 생각해보니 액션이라는 장르에 제한을 두면 대본을 해석하는 것도 부족해질까봐 그렇게 하신 것 같다. 나도 액션 장르에만 집중을 하다 보니 후반부 대본을 준비하고 지우를 보여줄 때는, 이미 몸이 지우가 되어서 몰입할 수 있었다.

-'마이네임'은 예상하지 못한 모습이다. 매 작품마다 다른 이미지를 선보이는 이유가 있나.

▶연기를 하면서 한계에 부딪히기도 하는데, 그걸 보다 색다른 연기, 다른 저의 모습으로 극복하려고 했다. 도전이자 저의 한계를 실험해보는 계기가 되었다. 나 스스로에게 미션을 주는 마음이었다.

-넷플릭스와 김바다 작가의 '원픽' 배우였다고. 어떤 이유때문일까. 지우와 닮은 점이 있나.

▶나도 어제 들었다. 지우와 닮은 점이 있어서 그런 게 아닐까. 어딘지 모르게 안쓰러워 보이는 점이 닮았다고 하시더라. 작가님과 대화를 하면서 '소희는 웃고 있는데도 눈이 슬퍼 보인다'라고 하신 적이 있다. 그런 부분이지 않을까.

-엔딩에 서있는 인물은 지우인가 혜진인가.

▶아무래도 혜진이는 아닌 것 같다. 아빠와 함께 합성해둔 사진이 등장하는데 오혜진으로 살았던 송지우는 다시 송지우로 돌아가지 않을까 싶다.

-시즌2가 펼쳐진다면 어떤 이야기가 될 것 같나.

▶저, 시즌2하면 죽을 것 같은데. (웃음) 아빠가 경찰이었던 것을 알게 됐으니까 차기호(김상호 분) 캐릭터와 뭔가 일구어 나가는 스토리가 아닐까 생각해본다. 시즌2를 하면 뭘 보여드려야 하나. 초능력이라도 써야 할 것 같은 기분이다.

<【N인터뷰】②에서 계속>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