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폭력 논란' 이다영 "남편, 이혼 대가로 5억원 요구하며 괴롭혀" 반박
스포츠/레저 2021/10/09 14:12 입력

100%x200

쌍둥이 배구선수 자매 중 동생 이다영 선수가 가정폭력을 저질렀다는 보도가 나왔다. (서울=뉴스1/TV조선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문대현 기자 = 학교폭력에 이어 가정폭력 의혹까지 불거진 배구선수 이다영(25)이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반박했다. 남편 A씨가 이혼 전제 조건으로 현금 5억원 등 금전을 요구했다는 게 이다영측의 주장이다.

이다영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세종은 9일 보도자료를 내고 A씨의 주장에 대해 조목조목 반박했다.

앞서 A씨는 전날(8일) TV조선과의 인터뷰에서 "2018년 이다영과 결혼한 뒤 지속적으로 폭언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다영은 A씨에게 카카오톡 메시지로 "내 사진 다 지워. 변호사 사서 소송 걸면 된대. 엄마도 그렇게 하라고 했고. 아니면 너 사람 써서 죽여버릴 거니까"라고 했다.

다른 대화에서는 "꺼져버려. 사진이랑 다 지워. 심장마비 와서 죽어버려라. 난 너 같은 XX랑 살기 싫어. 그러니까 제발 좀 꺼져라. 그리고 이혼 소송 걸 거야"라고도 했다.

폭언도 이어졌다. 이다영은 "보면 답을 해. 눈하고 손은 옵션으로 달고 있냐", "애초에 난 이미 마음 떴다. 정신병 있는 애랑 안 헤어져 줄 거라는데 그럼 내가 돈 써서 XX버리지" 등의 거친 말을 이어갔다.

이에 대해 이다영 측은 일방적인 주장 만을 담은 왜곡된 보도라고 반박했다.

이다영 측은 "혼인 생활은 사생활로서 보호를 받아야 함에도 A씨가 자신의 신분을 공개하지 않고 이다영과 혼인 생활 인터뷰를 했다. 이는 어떠한 이유로도 정당화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다영이 2018년 4월 A씨와 결혼해 4개월 간 혼인 생활을 유지하다가 이후 별거 중"이라며 "인터뷰 내용은 모두 일방적인 주장이다. 진실 어린 사과를 운운하지만 그동안 A씨의 행태를 보면 의뢰인을 압박해 경제적 이익을 얻는 데만 관심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다영 측은 "A씨가 이혼 전제 조건으로 의뢰인이 결혼 전 소유한 부동산 또는 현금 5억원을 달라는 등 납득하기 어려운 경제적 요구를 반복했다"며 "요구에 응하지 않으면 혼인 생활을 폭로하겠다는 등 이다영이 유명인이라는 점을 이용해 지속해 괴롭혀왔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다영은 쌍둥이 언니 이재영과 함께 지난 2월 학교 폭력 논란에 휘말렸다. 이후 국내 리그에서 뛸 수 없게 되자 그리스 PAOK 테살로니키 구단과 계약했다.

연봉은 각각 6만유로(약 8260만원)과 3만5000유로(약 4800만원)다. 그리스 매체에 따르면 자매는 오는 16일 그리스로 출국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