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라스트 "8인 완전체 컴백…비주얼·실력 모두 업그레이드 했죠" [N인터뷰]
연예 2021/09/29 18:00 입력

100%x200

이엔터테인먼트 © 뉴스1

100%x200

이엔터테인먼트 © 뉴스1

100%x200

이엔터테인먼트 © 뉴스1

100%x200

이엔터테인먼트 © 뉴스1

100%x200

이엔터테인먼트 © 뉴스1

100%x200

이엔터테인먼트 © 뉴스1

100%x200

이엔터테인먼트 © 뉴스1

100%x200

이엔터테인먼트 © 뉴스1

100%x200

이엔터테인먼트 © 뉴스1

100%x200

이엔터테인먼트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그룹 엘라스트(E'LAST)가 8인 완전체로 돌아온다.

엘라스트는 29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첫 번째 싱글 '다크 드림'(Dark Dream)을 발매하고 10개월 만에 컴백한다. '다크 드림'은 전작 '데이 드림'(Day Dream), '어웨이크'(Awake)의 연장선상에 있는 싱글로, 함께하고 싶지만 그럴 수 없는 운명의 이야기를 담았다.

타이틀곡 '악연'은 어느 때보다 강렬한 비트와 몰아붙이는 래핑, 여기에 서정적인 오케스트레이션과 드라마틱한 구성이 어우러져 하나의 장르로 정의하기 어려운 사운드를 선사한다. 예상하기 어려운 변화무쌍함과 다양한 색채로 각 멤버들의 개성을 더욱 뚜렷하게 느낄 수 있다. 이외에도 트랩 스타일의 힙합 비트와 90년대 R&B 사운드를 연상시키는 수록곡 '뮤즈'(Muse)와 판타지 만화 같은 소재로 유쾌하고 밝은 분위기를 자아내는 '투. 라이'(To. Lie)까지 엘라스트의 다채로운 매력을 느낄 수 있는 트랙이 수록되어 듣는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엘라스트는 오랜만에 완전체로 뭉쳤다. 전작 '어웨이크' 활동에서 스케줄상 함께하지 못한 멤버 원준이 합류하며 여덟 멤버가 전할 뜨거운 에너지와 완전체 시너지에 팬들의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멤버들은 "우리는 8명이 있을 때 더욱 빛이 난다"라며 "'8라스트'를 많이 기대해달라"라고 당부했다.

최근 컴백을 앞둔 엘라스트와 서면 인터뷰를 진행했다.

-'보니하니' 활동으로 전작 '어웨이크'에 참여하지 못한 원준이 합류해 오랜만에 완전체 활동에 나서게 됐다. 소감이 어떤가.

▶엘라스트는 8명이 있을 때 더욱 빛이 나는 것 같다. 너무 행복하고 이렇게 팬분들께 멋진 모습으로 인사 할 수 있어서 더욱 의미가 깊다. '8라스트' 많이 기대해달라.

-전작 '데이 드림', '어웨이크'에 이어 '다크 드림'(Dark Dream)으로 이어지는 이야기가 궁금하다. 이번 싱글에 대한 소개를 하자면.

▶이번 앨범은 8명 모두의 에너지를 느끼실 수 있는 앨범이 될 것이다. 방송, OST 참여, 유닛 활동 등으로 흩어져 있던 우리가 10개월 만에 새로운 활동의 기대를 모두 담아 이번 앨범을 준비했다. '데이 드림'에 우리 4명의 갈등이 시작되는 부분을 담았고, '어웨이크'는 각성, 이번 '악연'에서는 함께 하고 싶지만 그럴 수 없는 운명에 대한 부분을 느끼실 수 있는 세계관이 드러나 있다.

-이번 컴백을 준비하면서 콘셉트나 비주얼 적으로 가장 신경 쓴 부분은 무엇인지. 그것을 위한 준비 과정에서 특별히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가 있다면.

▶이번 콘셉트로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우리 모습들을 보실 수 있다. 특히 크롭 디자인 의상이 있어서 열심히 복근 운동을 한 멤버들도 있다. 그중 원준이가 정말 하루도 쉬지 않고 연습 후에 복근 운동을 했다. 뮤직비디오 영상에서 멋진 복근을 보실 수가 있으실 거다. 또 헤어, 의상 등에 굉장히 신경을 썼고, 귀공자 엘라스트의 모습을 보실 수 있도록 럭셔리 한 세트와 소품 등을 활용했다.

-이번 앨범 콘셉트와 가장 찰떡인 멤버를 지목하자면, 이유는.

▶라노라고 생각한다. 헤어스타일, 그리고 전체적인 분위기가 킬링 파트와 굉장히 잘 어울린다.

-신곡 퍼포먼스에서 주목할 만한 부분이 있나. 무대와 노래의 킬링 포인트가 궁금하다.

▶'악연' 무대에서 끈을 사용한 퍼포먼스를 하는데, 8명의 댄서 분들과 함께 하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 특히 라노 파트인 '다 삼퀴고 할퀴고 찢겨도 나는 너에게 빠져가'가 킬링 포인트다. 또 데뷔 앨범 타이틀곡인 '기사의 맹세' 멜로디가 생각나는 부분이 있어 이를 찾아보는 것도 재미있을 거다.

-엘라스트만이 가진 강점은 무엇이라 생각하는지.

▶'만능 콘셉트돌'이라고 느낄 수 있는 몽환적이고 아련한 느낌의 콘셉트로 계속해서 인사드리고 있다. 서정적인 오케스트레이션과 드라마틱한 구성의 곡을 기반한 의미 있는 가사와 멜로디 라인을 느껴 보실 수 있을 거다. 특히 보컬 라인 멤버들의 음색이 개성 있게 어우러지며 만들어내는 우리만의 음악을 많이 사랑해달라.

-최근 종영한 리얼리티 '엘라트스 슈퍼히어로'를 통해 예능감을 보여줬는데 여덟 멤버가 함께한 소감과 앞으로 출연하고 싶은 예능이 있는지, 또 예능감이 뛰어난 멤버는 누구인지 궁금하다.

▶1박 2일이었지만 멤버들 모두 즐겁게 촬영했고, 좋은 경험이 됐다. 함께해서 더욱 좋았고, 서로를 너무 잘 알고 있지만 편집돼 방송된 '엘라스트 슈퍼히어로'를 보니 우리도 새로웠다. 모두의 예능감을 엿볼 수 있었는데 특히 로민의 배지를 결국 예준이 얻는 장면이 멤버들을 깜짝 놀라게 할 만한 장면이었다고 소개하고 싶다. 앞으로도 어떤 예능이든 출연할 준비가 다 되어 있다. 특히 '아는 형님'에 꼭 한번 출연하고 싶다.

-숙소 생활을 하고 있지 않나. 에피소드가 있다면.

▶얼마 전에 다 같이 공포 영화를 불도 다 끄고 보는데 원준이가 화장실도 혼자 못 간 적이 있다.(웃음) 멤버들 모두 개성이 강하지만 같이 해온 시간이 있어 서로 이해하고 더 팀워크가 좋아지고 있다. 재미있는 일상도 많이 있는데 나중에 많은 이야기를 들려드리면 좋겠다.

-코로나19 시국 속 데뷔해 제대로 팬들을 만난 적이 없다. 아쉬움이 크겠다.

▶맞다. 하루빨리 상황이 좋아져서 팬들과 만나고 싶다. 영상통화 팬사인회 말고 딱 한번 대면 팬사인회를 했는데 얼마나 설레던지. 멀지 않은 미래에 저희 무대를 직접 보여드리면서 함께 호흡하고 함께 즐기는 시간을 보내면 정말 좋겠다. 팬들이 우리를 항상 믿고 응원해줘서 고맙고, 이 자리에 있을 수 있게 만들어줘 사랑한다고 말하고 싶다. 평생 함께하자!

-데뷔 500일을 앞두고 있다. 지금까지의 활동을 돌아보면 어떤가.

▶시간이 정말 빠르게 흘러간다는 것을 느끼고 있다. 그리고 코로나 시대에 데뷔해서 팬분들 앞에서 한 번도 공연을 하지 못한 것도 너무 아쉽다. 지금까지 모든 활동에 최선을 다했지만, 특히 이번 활동에 멤버들의 마음가짐이나 생각이 특별하다. 우리를 사랑해주시는 팬분들께 꼭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

-롤모델이 있다면 말해달라.

▶퍼포먼스가 멋진 에이티즈 선배님. 더보이즈 선배님과 세븐틴 선배님 음악도 정말 좋아한다. 샤이니 태민, 방탄소년단 지민, NCT 127 태용 선배님의 퍼포먼스 실력도 닮고 싶다.

-이번 활동을 통해 얻고 싶은 수식어와 이루고 싶은 목표가 있다면.

▶'엘라스트 참 열심히 하네', '본인들의 색으로 무대를 잘 꾸미네'라는 평가를 받고 싶다. 음악방송에서 1위 꼭 해보고 싶고, 또 '실크돌', '향기돌', '만능콘셉트돌', '인사돌'에 이어 이번에는 '귀공자돌'이라는 수식어를 받고 싶다. 비주얼, 음악, 무대 모든 면에서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모습으로 인사드리겠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