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콜드플레이와 '마이 유니버스' 탄생 과정 공개
연예 2021/09/27 09:14 입력

100%x200

방탄소년단 '마이 유니버스' 다큐멘터리 영상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BTS)과 콜드플레이(Coldplay)가 협업한 곡 '마이 유니버스'(My Universe)의 작업 과정이 담긴 다큐멘터리가 공개됐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26일 오후 공식 유튜브 채널에 '마이 유니버스' 다큐멘터리를 올렸다. 이 다큐멘터리에는 콜드플레이의 프론트맨 크리스 마틴(Chris Martin)과의 만남을 시작으로 '마이 유니버스' 녹음 현장, 인터뷰 등이 담겼다. 웃음이 끊이질 않는 녹음실에서의 모습, 그리고 방탄소년단과 크리스 마틴의 진솔한 인터뷰가 전 세계 팬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마이 유니버스' 다큐멘터리는 녹음실에서 음악 작업 중인 크리스 마틴의 모습으로 시작한다. 그는 "방탄소년단으로부터 곡 작업을 같이 하고 싶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라며 "어느날 친구가 '마이 유니버스'라는 말을 했는데, 멋진 제목이라고 생각해서 적어 두었다, 친구에게 '방탄소년단을 위한 가이드를 만들어 보자'라고 제안했다"라고 협업곡 탄생 배경을 소개했다.

이후 크리스 마틴은 코로나19 상황으로 국경간 이동에 제약이 많음에도 '마이 유니버스' 작업을 위해 한국을 찾았고, 방탄소년단을 만나 녹음을 진행했다. 방탄소년단은 콜드플레이와의 협업에 대해 "저에게 큰 영향을 준 사람" "신기하다"라며 감격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방탄소년단과 크리스 마틴은 녹음 내내 밝게 웃으며 음악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크리스 마틴은 "'마이 유니버스'는 사랑의 힘이 모든 걸 초월할 수 있다고 노래한다"라며 "현재 우리는 국경으로 나뉘어져 있거나, 함께 있을 수 없는데 이 노래를 통해 그 어떤 것도 사랑의 힘을 막을 수 없다는 것을 말한다"라고 설명했다. 이번 곡 작업에 참여해 한국어 가사를 입힌 방탄소년단은 "언젠가 아미(팬덤명)를 만날 날을 생각하면서 (가사를) 썼다"라고 소개했다.

녹음은 처음부터 끝까지 유쾌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고, 방탄소년단 일곱 멤버 모두 각자 개성을 살려 녹음을 끝마쳤다. 또한, 방탄소년단과 크리스 마틴이 함께 후렴구를 같이 부르며 녹음하는 장면도 공개됐다.

크리스 마틴은 "꿈이 이뤄진 것만 같다"라고 만족스러워했다. 방탄소년단 역시 "만약 다시 공연을 하게 된다면, 감동을 넘어 감격스러울 것 같다", "우리 공연이든, 콜드플레이 공연이든 이 노래를 같이 부를 수 있으면 그것만큼 코로나 스트레스 같은 것을 다 날려 보낼 만한 순간이 또 있을까?"라고 말했다. 이번 다큐멘터리는 행복한 표정으로 녹음하는 크리스 마틴과 방탄소년단의 모습, 이들의 진솔한 소감으로 마무리됐다.

방탄소년단은 최근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제76차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에 방문했을 당시에도 콜드플레이를 만나 음악적 교류를 나눠 팬들의 이목을 끌었다.

한편 '마이 유니버스'는 지난 24일 공개됐고, 이 곡은 다음달 15일 발매되는 콜드플레이 9집 '뮤직 오브 더 스피어스'(Music Of The Spheres)에 수록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