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재백 "'개콘' 종영 후 대리운전…박성호가 '방송하자'며 전화"
연예 2021/09/26 00:28 입력

100%x200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박성호가 코미디언 선배로서 후배를 도와준 미담이 공개됐다.

25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코미디언 박성호와 임재백의 참견 영상이 공개됐다.

박성호의 매니저로 출연한 임재백도 코미디언이다. 임재백은 "'개그콘서트'가 없어지고 많이 힘들었다. 저녁엔 대리운전을 했다. 제 자신이 초라해 보이기도 했다. 그런 상태였는데 박성호가 그 얘기를 들었는지 대리운전하지 말고 방송해야 한다면서 일을 같이 하자고 했다. 그래서 박성호를 따라다니게 됐다"고 말했다.

박성호는 칫솔과 치약의 종류가 매우 많았다. 컨디션에 따라 골라 쓴다고 했다. 임재백은 "박성호가 생각보다 엄청 예민하다"고 말했다. 박성호는 치약을 섞어서 쓰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임재백은 "같이 지방 촬영을 가면 집에서 쓰는 베개를 항상 들고 다닌다. 그 베개를 베야 잘 수 있다"고 말했다. 박성호는 "잠옷도 여행 가기 전에 3일은 입어서 들고 간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