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길, 배우 아닌 자린고비 대표 "돈 나가는 것밖에 없어"
연예 2021/09/25 23:39 입력

100%x200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김남길이 배우가 아닌 소속사 대표로 출연했다.

25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배우 이수경과 소속사 대표 김남길의 참견 영상이 공개됐다.

이날 소속사 대표이자 배우인 김남길이 이수경의 일일 매니저로 나섰다. 영화 개봉을 앞둔 이수경을 위한 특별한 이벤트였다. 김남길은 "이수경이 카메라 앞에서 연기할 때는 무서울 게 없는데, 그 외적으로는 낯설어한다"고 제보했다.

사무실에 들어온 김남길은 결재 서류를 봤다. 김남길은 비용 관련 서류를 보며 "이렇게 많이 나왔어?"라고 깜짝 놀랐다. 김남길은 "다 돈 나가는 것밖에 없어"라며 걱정했다. 송은이는 김남길의 걱정에 십분 공감했다. 김남길은 결재 서류에 쓰이는 종이까지 아까워했다. 김남길은 자린고비 성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투자의 결과가 바로바로 나오는 게 아니기 때문에 멀리 보고 과감히 투자를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도 "그런데 직원들이 음료수를 사 먹거나 할 때는 '그건 네 돈으로 사 먹은 거니' 하고 묻곤 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양세형은 제일 스트레스받는 비용이 뭐냐고 물었다. 김남길은 "전체적으로 다"라고 답해 폭소를 자아냈다. 송은이는 "김남길이 잘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대변해줬다. 송은이는 "'왜 이렇게 작은 걸 아끼냐'고 하지만 작은 걸 아껴서 티 나게 쓰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