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담 주고 받은 임윤아X박정민, 멜로 연기 기대되는 케미(종합)
연예 2021/09/25 21:28 입력

100%x200

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임윤아, 박정민이 영화 속 연기 호흡이 기대되는 훈훈한 우정을 자랑했다.

25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배우 임윤아 박정민이 출연했다.

이날 임윤아는 박정민의 작품 중 트랜스젠더 역을 맡았던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를 가장 인상적으로 봤다고 말했다. 박정민은 "그때 가발, 화장품을 사서 집에서 동영상을 보면서 화장을 해봤다. 그러고 있는데 초인종 소리가 들렸다. 주문한 치킨이 너무 빨리 온 거다. 그래서 문을 열어줬는데 그 배달 기사님의 눈동자를 잊을 수가 없다"고 말했다. 서장훈은 "나 저런 적 진짜 많아"라며 공감했다. 서장훈은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 때문에 매주 여장을 하기 때문. 서장훈은 "가발만 벗고 가다가 아무 생각 없이 그 얼굴로 편의점에 간 적이 있다. 다들 깜짝 놀란다"고 말했다.

임윤아는 '아는 형님'에 대해 친구 같다고 말했다. 항상 그 자리에 있고 출연할 수 있어서 좋다고 했다. 강호동은 티파니가 출연했을 때 소녀시대 완전체 출연을 약속했다고 상기시켰다. 김희철은 "그런데 소녀시대는 '유 퀴즈 온 더 블록'에 나왔다"고 얘기했다. 임윤아는 "내년에는 15주년이니까 멤버들과 꼭 나오겠다"고 약속했다.

박정민은 군대에 있을 때 소녀시대의 팬이었다고 했다. 특히 소녀시대 노래가 기상나팔이었다고 말했다. 서장훈은 소녀시대 중 가장 좋아한 멤버는 누구였냐고 물었다. 박정민은 처음엔 임윤아라고 대답했다. 잠깐의 정적을 눈치챈 형님들이 두 번째로 좋아한 멤버는 누구냐고 묻자, 박정민은 임윤아의 눈치를 본 뒤 태연이라고 답해 웃음을 줬다.

임윤아는 휴대전화 액정 보호 필름 붙이는 게 장점이라고 했다. 임윤아는 자신감을 갖고 시작했지만, 결과물은 기대에 못 미쳐 웃음을 줬다. 임윤아는 "강화 필름이 아니어서 그렇다"며 변명했다. 박정민의 장점은 '윤아'라고 적혀있어 궁금증을 자아냈다. 박정민은 "나는 이런 잡기가 없다. 그래서 도움을 청했다. 임윤아가 휴대전화 자판을 빨리 치는 것을 제안해줬다"고 말했다. 임윤아 박정민과 형님들은 자판을 보지 않고 문자 보내기 대결을 펼쳤다. 김희철이 두각을 드러내며 박정민의 장점을 뺏았다.

박정민은 영화 '기적'에 출연한 이유가 감독의 독특한 이력 때문이라고 밝혔다. 박정민은 "'기적' 시나리오를 읽고, 재미있는데 17살 연기가 부담스러웠다. 거절하려고 감독을 찾아갔다. 그런데 감독님이 자기가 살아온 얘기를 하더라. 서울대 컴퓨터공학과 출신인데 대체 복무로 게임 회사에 들어가서 펌프를 만들었다고 했다. 방위산업체이기 때문에 감독님이 번 돈은 없지만, 회사에서 고마운 마음에 감독님을 유학 보내줬다고 하더라. 감독님이 꿈을 이룬 이야기를 듣다가 감동했다"고 말했다.

임윤아는 박정민에게 고마웠던 적이 있다고 말했다. 박정민이 촬영 전 임윤아를 위해 노래를 보내줬다는 것. 임윤아는 "내가 박정민을 기다리다가 헤어진 후 슬퍼하는 신이 있었다. 박정민은 자기가 가지 않는 촬영에 감정 잡는 데 도움이 되라고 그 역할의 감정을 담은 듯한 노래를 보내줬다. 그걸 들으면서 감정이 많이 생겼다"고 말했다. 그 노래는 바로 김연우의 '사랑한다는 흔한 말'이었다. 임윤아는 "박정민이 배려를 많이 해준다. 스태프들이 춥다고 하면 본인 패딩도 벗어주고 사투리 연기를 할 때도 자기가 알게 된 자료 같은 것도 공유해준다"고 말했다. 임윤아의 칭찬을 받은 박정민은 "내가 펭수를 좋아하는데, 펭수 수건 세트를 선물로 줬다. 고마웠다"고 화답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