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멈출 수 없는 재미" '신사와 아가씨' 지현우·이세희의 유쾌·상쾌 주말극(종합)
연예 2021/09/24 15:22 입력

100%x200

(왼쪽부터) 배우 강은탁, 박하나, 이세희, 지현우 © 뉴스1

100%x200

신창석 PD /사진제공=KBS © 뉴스1

100%x200

배우 지현우(왼쪽) 이세희 © 뉴스1

100%x200

배우 강은탁(왼쪽) 박하나 © 뉴스1

100%x200

(왼쪽부터) 이종원, 이일화, 오현경, 지현우, 이세희, 신창석 PD, 서우진, 박하나, 강은탁, 윤진이, 안우연/ 사진제공=KBS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신사와 아가씨'가 유쾌 상쾌한 주말드라마를 예고하며, 시청자들의 기대를 높였다.

24일 오후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극본 김사경/ 연출 신창석)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가운데, 배우 지현우 이세희 강은탁 박하나 안우연 윤진이 이종원 이일화 오현경 서우진과 신창석 PD가 참석했다.

'신사와 아가씨'는 자신의 선택에 책임을 다하고 행복을 찾아가는 '신사'와 흙수저 '아가씨'가 만나면서 벌어지는 파란만장한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지현우는 극 중 왕대란 여사의 의붓아들이자 재니 세찬 세종이의 아빠 이영국 역을 연기한다. 이세희는 박수철의 딸이자 오빠 박대범(안우연 분)과는 의붓남매인 박단단 역을 연기한다. 강은탁은 신달래 여사의 하나밖에 없는 늦둥의 아들 차건 역을, 박하나는 이영국 회장을 사랑하는 조사라 역을 각각 맡았다. 안우연은 박수철 차연실의 아들이자 동생 박단단과는 애증의 남매 관계를 보일 박대범 역으로 분한다.

이종원은 차연실의 남편이자 박대범 박단단의 아빠 박수철 역을, 윤진이는 나이만 먹었지 고생을 모르고 살아 철이 없는 이세련 역을 맡았다. 이일화는 이영국 회장과는 막역한 사이의 애나 킴 역을, 오현경은 박수철의 아내이자 박대범 박단단의 엄마 차연실 역을 연기한다. 서우진은 이영국의 막내아들이자 유치원생인 이세종 역을 맡았다.

신창석 PD는 '신사와 아가씨'에 대해 "우리 드라마는 멈출 수가 없다"라며 "멈출 수 없는 재미와 감동을 선사할 것"이라고 얘기했다. 이어 "코로나19로 많은 분들이 힘든데 많은 재미와 위안을 주는 것이 목표"라며 "그래서 웃음 코드도 많이 넣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갈등도 극단적으로 묘사하려 하지 않았고 악인도 강하게 그리려 하지 않았다"라며 "시청자분들이 유쾌 상쾌 상큼 발랄한 느낌을 받을 때까지 계속 가려고 한다"라고 했다.

신창석 PD는 "저희 드라마는 곳곳이 사랑밭"이라며 "사랑이 이뤄지는 과정들을 다 밝힐 수는 없지만 시청자 분들이 하나씩 하나씩 확인해가면서 재미를 느꼈으면 좋겠다"라고 얘기해 기대를 높였다.

지현우는 오랜만에 KBS 주말드라마에 출연하는 것에 대해 "제가 2003년 KBS 공채 출신이어서 고향에 온 느낌"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호흡이 긴 드라마다 보니 여러가지 면모를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라며 "조금 더 많이 연습하고 노력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지현우는 이영국을 연기하면서 중점을 둔 부분에 대해 "기존 작품보다는 조금 더 진지하고, 사랑에 대해서도 아이가 있기 때문에 조심스럽다"라며 "사랑하는 마음은 깊고 따뜻한 인물이어서 어떻게 표현해야 할까 고민하고 있다"라고 했다.

5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박단단 역에 캐스팅 된 이세희는 "처음에는 단단이 사촌동생 역할로 오디션을 봤는데 2차 오디션을 보러올 때 주인공 역할이라더라"라며 "신창석 PD님과 김사경 작가님의 필승 조합인데 과연 나 같은 신인을 쓰겠어라는 마음이 들어서 편한 마음으로 오디션에 임했다"라고 했다. 이어 "합격 전화를 받고 나서 안 믿겼다"라며 "마지막 끝날 때까지 작품에 누가 되지 않도록 단단히 임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세희는 작품에 임하는 각오로 "저는 첫 번째가 '누가 되지 않겠다'다"라며 "훌륭하신 작가님, 감독님, 선배님들과 함께 하는데 정말 사랑과 배려를 주신다, 그걸 마음에 꼭꼭 새겨서 연기하려고 한다"라고 해 눈길을 끌었다.

박하나는 '압구정 백야'에서 호흡을 맞췄던 강은탁과 이번 작품으로 재회한 것에 대해 "굉장히 가족 같은 사이"라며 "'잘 지냈어'라는 말이 필요없는 사이"라고 얘기했다. 이어 "저희는 검증된 호흡이기 때문에 여러분들이 불편하시지 않고 자연스럽게 보시지 않을까 싶다"라며 "'압구정 백야' 때는 강렬했기 때문에 신선한 모습으로 자연스러운 호흡을 보여주고 싶은 욕심이 있다"라고 말했다.

강은탁은 "한 7년 만에 다시 호흡을 맞춰보는데 그 때는 저도 어렸을 때고, 박하나씨가 데뷔할 때였다"라며 "지금 7년이라는 시간이 지나고 서로 다른 작품을 하다 만나니 지금은 박하나씨가 큰 배우처럼 느껴진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지금은 묻어갈 수 있을 것 같다"라며 "그때는 끌고 가느라 죽을 뻔 했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안우연은 윤진이와의 호흡에 대해 "첫 촬영부터 진한 스킨십을 했다"라며 "주말드라마에서 이 정도 스킨십이 가능할까 하는 정도였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계속 스킨십이 촬영마다 있으니깐 편해졌다"라며 "케미가 엄청 좋은 것 같다"라고 얘기했다.

윤진이도 "이번 드라마만큼 이렇게 스킨십을 많이 한 경우는 처음이다"라며 "정말 깜짝 놀랐다"라고 했다. 이어 "가족드라마니까 많이 잘라주셨을 것 같다"라고 해 폭소케 했다.

이일화는 '하나뿐인 내편'에 이어 신창석 PD와 다시 호흡을 맞춘 것에 대해 "감독님은 제가 만난 감독님들 중에 가장 경쾌하시고 늘 한결 같으신 분이다"라며 "정말 존경스럽다, 김사경 작가님과 감독님의 호흡이 배우로서 너무 기대된다"라고 얘기해 기대를 높였다.

한편 '신사와 아가씨'는 오는 25일 오후 7시55분에 처음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