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발 출전' SD 김하성, SF전 동점 상황에서 솔로 홈런 폭발
스포츠/레저 2021/09/24 08:02 입력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모처럼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린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홈런까지 때려냈다.

김하성은 2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샌프란스시코 자이언츠와의 경기에 7번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했다.

지난 8일 LA 에인절스전 이후 16일 만에 찾아온 선발 출전인데, 이 찬스를 잘 살렸다.

김하성은 6회말 5-5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섰다. 그리고 샌프란시스코의 호세 퀸타나의 2구째 87마일(약 140㎞) 체인지업을 통타, 중앙 담장을 넘겼다.

시즌 7호 홈런으로 지난 8월2일 콜로라도 로키스전 이후 53일 만에 다시 터진 대포다.

김하성의 홈런으로 샌디에이고는 6회까지 샌프란시스코에 6-5로 앞서고 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