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지 "유재석 문자에 일주일만에 답장" '라스' 뒤집은 MZ세대 아이콘
연예 2021/09/16 08:44 입력

100%x200

MBC 캡처©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래퍼 이영지가 '라디오스타'에서 'MZ세대'의 아이콘 다운 활약을 해냈다.

지난 15일 방송된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강영선 / 연출 강성아)는 김형석, 에픽하이 투컷, 이하이, 이영지, 원슈타인이 함께한 '음악왕 찐천재' 특집으로 꾸며졌다.

먼저 주옥같은 히트곡들을 만든 작곡가 김형석은 예능 고수다운 토크력을 뽐냈다. 성시경의 공연에서 피아노로 발라드 곡을 연주하는 중 묶었던 머리가 풀려 노란 사자머리를 흔들며 객석을 웃음 참기 챌린지로 만들었던 비화로 폭소를 유발했다.

김형석은 '수사물 마니아' 아내 때문에 뒷골 서늘했던 비화도 소환했다. "아내에게 용돈을 받아쓴다"고 고백한 김형석은 비상금을 숨겨놓으면 수사관 드라마를 보고 학습(?)한 아내가 귀신같이 찾아낸다고. 지금은 아내와 10살 딸이 나란히 추리 만화를 보는 모습에 더욱 등골이 오싹해진다고 하소연하며 웃음을 안겼다.

12년 만에 '라스'를 다시 찾은 에픽하이 투컷은 김구라와의 불협화음 케미로 여전한 예능감을 자랑했다. 투컷은 과거 ‘라스’에서 화제를 모았던 "구라형을 우리 엄마가 제일 싫어해요!"라고 했던 발언을 노래 가사에도 썼다고 고백하기도. 12년이 흐른 지금도 어머니의 마음이 딱히 변하지는 않았다고 밝혀 폭소를 유발했다.

'소울 장인' 이하이는 태어날 때부터 남달랐던 동굴 보이스의 비결을 공개했다. 이하이는 "이 목소리로 동요를 부르면 모든 노래가 우울해졌다"고 고백, 날아오던 나비도 도망갈 것 같은 저음으로 '나비야'를 즉석에서 부르며 폭소를 자아냈다. 또한 남다른 음색의 이유에 대해 "의사 선생님이 성대를 진찰하고는 평균 여성 성대 두께보다 두 배 두껍다고 했다"고 밝히며 타고난 가수 DNA를 인증했다.

MZ세대의 대표주자인 이영지는 노 필터 입담과 저 세상 텐션 무대로 존재감을 뽐냈다. 연예인병에 걸릴까 두렵다는 이영지는 스태프들에게 미리 "수 틀리면 뺨을 때려 달라"고 부탁했다며 자신만의 연예인병 원천차단법(?)을 공개, 폭소를 자아냈다.

또한 '최연소 유라인' 이영지는 대선배 유재석의 문자가 오면 "재치 있는 '한탕'을 노리고 일주일을 고민하다 답장을 보낸다"고 고백했다. 이에 MC진으로부터 "그게 바로 연예인병"이라는 팩트 폭격을 당하기도. 이외에도 이영지는 출연진들에게 '디테일갑' 이미지 매칭을 펼친 가운데 본인에 대해서는 "다이어트하다 요요 올 상"이라고 셀프 디스해 폭소를 안겼다.

원슈타인은 내성적인 성격이지만 음악 앞에선 저돌적인 ‘인싸’가 되기도 한다고. "(무명시절) 대학 축제를 다니면서 여러 가수에게 데모 CD를 돌렸다. 비 오는 날 무작정 에픽하이의 차를 뒤쫓아가 (직접 녹음한) 데모 CD를 건네기도 했다. 당시 차에 타블로 씨가 타고 있었는데 '열정 멋져요'라고 해준 말이 잊히지 않는다"고 절박했기에 용기를 냈던 시절을 떠올렸다.

이날 방송에선 힙합계 최대 유망주들인 이영지와 원슈타인이 '어머님이 누구니' 특급 컬래버 무대를 펼쳤다. 원스타인의 마성 보이스와 이영지의 파워 랩핑 무대가 '국힙'(국내 힙합)의 미래 클래스를 완벽 입증, 현장을 뜨겁게 달궜다.

원슈타인의 무대에 에픽하이 투컷은 "저희 10집 앨범 파트 2에 피처링 제안을 드리고 싶다"고 깜짝 제안했고 원슈타인은 "진짜 영광이고 너무 좋다"고 화답했다. MC 김국진은 "에픽하이 차를 뒤쫓아 데모CD를 건네던 원슈타인이 이제는 에픽하이의 피처링 제안을 받게 됐다"며 훈훈함이 배가 된 순간의 의미를 짚었다.

방송 말미에는 다음 주 라인업으로 2020 도쿄 올림픽 여자 배구 4강 신화의 주역 김연경, 김수지, 양효진, 박정아, 표승주, 정지윤이 출연하는 ‘오케이 공자매’ 특집이 예고돼 더욱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