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태우 "'사랑의 콜센타' 출연에 집 난리나…임영웅 보고 싶다고"
연예 2021/09/09 22:42 입력

100%x200

TV조선 '사랑의 콜센타'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배우 정태우가 '사랑의 콜센타'에 출연해 어머니가 임영웅의 팬이라고 고백했다.

9일 오후에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에서는 박남정, 김정현, 정태우, 김형중, 정재욱, 김경록으로 구성된 '청춘6'가 함께했다.

정태우는 장나라와 함께 불렀던 'Be Happy'를 열창하며 추억을 소환했다. 짧은 무대에 모두가 아쉬워하자 "장나라 씨와 듀엣으로 부르는 곡인데 혼자여서 길게 할 수 없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임영웅은 "말투가 어릴 때 봤던 기억 그대로, 다 기억난다"며 반가워했다.

정태우는 "'사랑의 콜센타' 촬영 있다고 해서 집에서 난리가 났다"라며 임영웅을 보기 위해 함께 오고 싶어 한 어머니를 말렸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TV조선 '사랑의 콜센타'는 '미스터트롯' TOP6(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가 특정 시간 동안 전국 각지에서 걸려온 전화를 통해 신청자의 사연과 신청곡을 받은 후 그 자리에서 즉석으로 신청곡을 불러 주는 실시간 전화 노래방 형식의 프로그램으로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