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진주 PD "'커플탄생'만 해피엔딩일까요? '환승연애'는 달라" [N인터뷰]②
연예 2021/09/05 14:00 입력

100%x200

티빙 캡처 © 뉴스1

100%x200

티빙 '환승연애' 이진주 pd ©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X(전 연인)와 포옹하며 "난 네 편이야"라고 말하는 남자. "네 덕분에 사랑을 배웠어"라는 X의 말에 눈물을 흘리는 여자. 이런 장면이 연애 리얼리티에 등장할 줄이야. 매회 폭발적인 화제를 불러 일으키고 있는 티빙 '환승연애' 이야기다.

'꽃보다 청춘' '윤식당' 등을 연출한 이진주 PD가 선보인 티빙 '환승연애'는 다양한 이유로 이별한 커플들이 모여 지나간 사랑을 되짚고 새로운 사랑을 찾아 나가는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

'환승연애'는 X와 한 공간에서 생활하는 파격적인 설정 아래 X에 대한 미련, 새로운 사람에 대한 호기심 그리고 X의 마음을 지켜보는 복잡한 감정까지 날것으로 담아낸다. 설렘에 웃고, 미련에 우는 출연자, X와 여전히 '밀당'을 하거나 X의 새 연애를 응원하는 출연자까지, '환승연애' 하우스는 사랑의 여러 얼굴을 보여준다.

시청자들은 이들의 감정을 함께 하며 자신의 지난 연애를 대입하거나, 지난 연애에서 배운 것들을 바탕으로 공감한다. '환승연애'는 회를 거듭할수록 더 뜨거운 반응과 다양한 이야깃거리를 만들며 가장 '핫'한 프로그램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연출자 이진주 PD는 최근 뉴스1과의 만나 '환승연애'의 시작과 과정 그리고 자신이 생각하는 '해피엔딩'에 대해 말했다.

<【N인터뷰】①에 이어>

-환승연애만의 가장 차별화된 장면으로 꼽는 것이 있다면 무엇인가.

▶'X채팅룸'이었다. 아무래도 제작진이 만든 장치 안에 완전히 들어가는 것이잖나. 집안에서는 모습은 리얼이지만 채팅룸에서는 일종의 포맷화된 느낌으로 그려지길 바랐다. 집 안의 비밀스러우며 컨셉추얼한 공간이 되길 바랐고 제일 차별화된 포인트라고 생각했다.

-진행하면서 처음 기획, 예상과 달랐던 점을 꼽아본다면 무엇인가.

▶하우스가 깨끗한 것?(웃음) 이런 프로그램을 하면 중간에 한 번 청소업체를 불러서 정리를 하는 경우도 있다고 하는데, '환승연애' 하우스는 정말 우리가 세팅한 그대로 너무 깨끗했다. 정권씨가 늘 집을 정리하고 청소한 거다. 정말 생활력이 뛰어난 사람이라고 생각했다.

-첫인상과 다른 이미지의 출연자가 있나.

▶주휘씨도 처음에 미팅할 때는 조용한 느낌이었는데 조용한 '인싸'였다. 편집하면서 더 매력을 보고 있다. 혜선씨도 처음에는 센 언니 같은 이미지라고 생각했는데, 여리지만 쿨했고 정말 재미있는 분이었다. 민영씨도 정말 자기 감정에 솔직하고 당당한 스타일이었고 그래서 더 이입이 잘 되는 출연자다.

-출연진이 매회 제작진과 인터뷰를 하는데 늘 같은 의상을 입게 하더라. 그렇게 하는 이유가 있나.

▶일종의 캐릭터를 이어가고 싶었다. 옷으로 기억하게 하는 거고, OOO 하면 떠오르는 모습이 이어졌으면 했다.

-한 출연자는 심적으로 힘들어하다가 숙소를 떠나기도 하던데, 제작진으로서는 출연자가 카메라 앞을 떠나있는 것이 부담이 되지 않나.

▶이분들은 출연하고 싶어서 나온 분들이다. 의욕을 가지고 들어와서도 그렇게 힘들어하신다면 안에서 계속 지내는 것보다 잠깐 나갔다 오는 것은 괜찮다고 생각했다. 안에만 있으면 리프레시하기가 쉽지 않다. 결과적으로는 나쁘지 않은 방법이었다고 생각한다.

-제작진이 출연진에 대한 애정이 크다고 생각했다. 자칫 악역이나 얄밉게 보일 수도 있는 찰나에 매력이나 장점을 잘 보여주는 것 같았다.

▶상황은 객관적으로 보여드리려고 하고 있다. 그리고 실제로 나쁜 분이 없다. 섭외할 때도 인터뷰하면서 선한 분들을 모시려고 했다. 프로그램을 만드는 사람이기는 하지만 '환승연애'는 뭐랄까 소개팅 주선자 같은 느낌도 있다. 소개팅하는데 나쁜 사람을 소개해줄 수는 없잖나. 실제로 다들 좋은 사람들이다.

-패널은 어떻게 구성했나.

▶(전 연인이 함께 출연하니까) 비난 받을 요소도 있어서 최대한 그 점을 중화해주는 역할을 부탁드리고 싶었다. 또 출연자에게 가장 공감을 해줄 수 있는 분들을 모시고 싶었다. 쌈디씨는 평소에도 같이 일해보고 싶은 분이었고 이용진씨는 '코빅' 조연출을 하면서 뵀는데 '환승연애'와 잘 어울리는 분이라고 생각했다. 김예원씨가 진행했던 라디오를 들었는데 매력적인 분이었고 유라씨도 공감능력이 좋은 분이어서 모시게 됐다.

-예능 프로그램인데 OST ('해가 될까'-우즈(조승연))를 만든 것도 이유가 있을 것 같다.

▶드라마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에 참여하면서 OST가 중요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번에도 드라마적인 연출을 해보고 싶어서 시도했다. 생각보다 사람들이 인식하지 못해도 OST를 먼저 떠올리는 일이 많다. 그래서 회사의 음악사업부와 상의를 했고 프로그램의 트렌디함, 치명적인 느낌과 잘 어울리는 분으로 우즈씨와 OST작업을 함께 했다.

-자신의 이름을 건 프로그램을 선보이는 마음은 어땠나. 스스로에게도 남다른 의미일 것 같다.

▶나도 모르게 부담이 된 것도 있다. 함께 하는 제작진이 나를 보고 이 팀에 함께 하는 것 아닌가. 이번에 처음으로 같이 일하는 제작진도 있는데, 이들과 다음을 함께 하려면 성과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잘 되고 싶은 열망이 있었다.

-'환승연애'를 통해서 어떤 이야기를 보여주고 싶나.


▶이 프로그램이 어떤 프로그램인지 회를 거듭하면서 확립하게 되는 것 같다. 지금 생각하는 건 결말의 의미다. 연애 프로그램에서 마지막에 누가 커플이 됐는지가 가장 중요한 포인트이지 않나. 커플이 되면 해피엔딩인 거다. '환승연애'에서는 꼭 커플이 되지 않더라도 내면적인 성장을 한 사람들이 해피엔딩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어떤 것이 해피엔딩일지 보는 분들마다 생각이 다를 거다. 커플이 된 것도 해피, 안 되어도 이 사람이 성장해 앞으로 더 좋은 사랑을 할 수 있다면 그것도 해피엔딩 아닐까. 그런 프로그램이 됐으면 좋겠고 그렇게 만들고 싶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