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수창vs이대형, 야구계 비주얼 대격돌…김태균까지 합세 [RE:TV]
연예 2021/08/25 05:30 입력

100%x200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비디오스타'에 전 야구선수 심수창, 이대형, 김태균이 외모 자신감으로 웃음을 안겼다.

지난 24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 프로그램 '비디오스타'에서는 '예능 늦둥이 특집, 던져라! 인생의 2막'으로 꾸며져 전 야구선수 봉중근, 심수창, 김태균, 이대형이 출연했다.

이대형이 "심수창보다 내가 잘생겼다"라는 발언으로 시선을 모았다. "인정 못 한다"는 심수창에 이대형은 "선수 때 얼굴은 인정하는데, 몸은 내가 더 좋다"고 주장하기도.

이에 김태균은 "이대형은 조각 같은데, 심수창은 밋밋하다. 코가 없다"며 "(심수창이) 가까이 왔을 때 놀랐다. 왜 야구계의 얼짱인지. 다 무너졌을 때 왔다. 몸도 ET다"고 거침없이 공격해 폭소를 유발했다. 김태균의 주장에 심수창은 "지금 연식이 돼서 얼굴이 흐른다"고 인정하기도.

이대형이 심수창에게 "평면TV다. 엉덩이가 없다. 선수들이 다 한결같이 이야기한다"라고 공격하자 심수창은 "엉덩이는 네가 더 없다. 누가 썰어갔다"라고 응수하며 폭로전을 이어갔다.

더불어 '대전 장동건'으로 불리기도 했다는 김태균이 외모 자신감을 폭발하며 눈길을 끌었다. 김태균은 "해설하는 아나운서가 '대전 장동건'을 언급했다. 여고생 팬 몰고 다닌다고"라며 잘생긴 외모 때문에 생긴 별명이라고 부연했다.

모두가 의아해하자 김태균은 "사진 없어요? 옛날에 살찌기 전에는 괜찮았다"라고 자신감을 드러내는 모습으로 재미를 더했다.

한편,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비디오스타'는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