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배구 7번째 구단 페퍼저축은행, 팀명 'AI PEPPERS'로 확정
스포츠/레저 2021/08/23 17:05 입력

100%x200

페퍼저축은행의 새 엠블럼


(서울=뉴스1) 문대현 기자 = 여자배구 '제7구단' 페퍼저축은행이 팀 이름을 'AI PEPPERS'로 확정하고 엠블럼을 공개했다.

페퍼저축은행은 23일 "여자프로배구단 팀 이름을 'AI PEPPERS'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구단에 따르면 'AI'에는 데이터 기반의 경기력 분석 시스템을 활용해 최고의 배구단으로 도약하겠다는 의지가 담겨있다.

또한 연고지인 광주광역시와의 연관성도 있다. 페퍼저축은행은 "지난해 광주광역시는 인공지능(AI)을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 성장동력으로 삼고 'AI 중심도시 광주'라는 비전을 선포했다. 이런 광주광역시의 동반자이자, 지역 겨울 스포츠의 상징이 되겠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PEPPERS'는 선수단과 코치진, 페퍼저축은행 임직원, 광주광역시민 그리고 배구단을 응원하는 팬들까지 하나의 공동체로 뭉쳐나가자는 소망을 담았다.

'AI PEPPERS'의 엠블럼 역시 배구와 인공지능의 결합을 모티브로 제작했다. 상단에는 페퍼저축은행, 하단에는 광주광역시의 영문 명칭을 새겼고, 중앙에는 'AI PEPPERS' 로고를 배치했다.

페퍼저축은행은 "엠블럼은 페퍼저축은행을 상징하는 강렬한 레드컬러 배구공 안에 디지털 데이터 네트워크 이미지를 형상화했다"고 설명했다.

장매튜 페퍼저축은행 대표이사는 "배구단 팀명 결정 과정에서 회사와 연고지의 지향점을 최우선으로 고려했다"며 "인공지능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광주광역시와 유기적으로 협력해 1등 여자배구단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페퍼저축은행의 여자프로배구팀 'AI PEPPERS'는 여자프로배구 리그에서 10년만에 탄생한 7번째 여자프로배구 신생팀이다.

2012년 런던올림픽 4강 신화의 김형실 감독을 포함해 엘리자벳 이네 바르가, 이한비, 이현, 지민경, 최가은, 최민지, 하혜진, 구솔을 선수로 영입했다. 'AI PEPPERS'는 오는 10월 시작되는 2021~22시즌 정규리그에서 첫 선을 보일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