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재, 예비 며느리로 김민경? "복스럽게 생겨서 좋아"
연예 2021/08/10 15:54 입력

100%x200

전 농구감독 허재 © News1 김진환 기자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허재가 예비 며느리에 대해 언급했다.

10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 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허재가 출연해 DJ 김태균, 유민상과 함께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허재는 두 아들인 프로농구 선구 허웅, 허훈을 언급하며 "결혼은 아들들이 알아서 하는 것"이라며 "결혼을 시키냐 마느냐는 내 권한이 아니다"라고 얘기했다.

허재는 예비 며느리로 누가 좋겠냐라는 물음에 "제가 운동했을 때 아내가 뒷바라지를 잘 해줬는데, 두 아들도 운동을 편하게 할 수 있도록 (내조)하는 사람이었으면 좋겠다"라고 답했다.

유민상은 이런 허재에게 "개그우먼 김민경은 어떠냐"라고 물었고, 허재는 "좋다, 얼굴이 복스럽게 생겼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