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1 PICK] 첫 올림픽 마친 신유빈 '한국 탁구의 미래'
스포츠/레저 2021/08/05 19:36 입력

100%x200

대한민국 여자탁구대표팀 신유빈이 2020 도쿄올림픽 일정을 마치고 5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을 통해 귀국, 손하트 포즈를 선보이고 있다. 2021.8.5/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100%x200

대한민국 여자탁구대표팀 신유빈, 전지희, 최효주가 2020 도쿄올림픽 일정을 마치고 5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을 통해 귀국하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1.8.5/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100%x200

대한민국 여자탁구대표팀 신유빈이 2020 도쿄올림픽 일정을 마치고 5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을 통해 귀국, 손하트 포즈를 선보이고 있다. 2021.8.5/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100%x200

탁구 신유빈이 3일 오전 일본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탁구 단체전 8강전 경기 대한민국과 독일의 경기에서 서브를 넣고 있다. 2021.8.3/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100%x200

탁구 신유빈이 3일 오전 일본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탁구 단체전 8강전 경기 대한민국과 독일의 경기에서 공격을 하고 있다. 2021.8.3/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100%x200

탁구 신유빈과 전지희가 3일 오전 일본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탁구 단체전 8강전 경기 대한민국과 독일의 경기에서 득점에 성공한 후 환호하고 있다. 2021.8.3/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100%x200

탁구 신유빈과 전지희가 3일 오전 일본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탁구 단체전 8강전 경기 대한민국과 독일의 경기에서 공격에 성공한 후 기뻐하고 있다. 2021.8.3/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100%x200

탁구 신유빈 3일 오전 일본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탁구 단체전 8강전 경기 대한민국과 독일의 경기에서 서브를 넣고 있다. 2021.8.3/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100%x200

탁구 신유빈 3일 오전 일본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탁구 단체전 8강전 경기 대한민국과 독일의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패배를 한 후 아쉬워하고 있다. 2021.8.3/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안은나 기자 = '탁구 신동' 신유빈이 생애 첫 올림픽을 마친 후 5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신유빈은 단식 128강서 첼시 에젤(가이아나)을 4-0, 64강에서 니 시아 리안(룩셈부르크)를 4-3으로 각각 물리치며 주목 받았다. 그러나 32강에서 '홍콩 탁구 천재' 두호이캠에 2-4로 패해 탈락했다.

전지희(29·포스코에너지), 최효주(23·삼성생명)와 함께 나선 단체전에서는 16강서 폴란드를 상대로 1경기와 3경기를 따내는 활약으로 3-0 승리를 이끌었지만 8강에선 독일에 2-3으로 패해 대회를 마감했다.

신유빈은 "큰 무대에서 내가 급해지면 (앞서고 있더라도) 언제든 분위기가 바뀔 수 있다고 느꼈다. '여유를 갖는 게 참 중요하다는 걸 배웠다"고 소감을 전하며 "이번 올림픽을 경험 삼아 앞으로 더 좋은 플레이를 할 수 있도록 다시 연습할 것"이라고 당찬 각오를 밝혔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