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우민 확진에 엑소 자가격리 중…·신동엽·이용진은 동선 안겹쳐(종합)
연예 2021/08/05 17:49 입력

100%x200

시우민© 뉴스1

100%x200

채널S '신과 함께2' 포스터 ©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그룹 엑소 멤버 시우민(31·본명 김민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엑소 멤버들은 일단 자가격리에 돌입했다. 또한 '신과 함께2' 등 출연 프로그램의 예정된 일정이 재조정된다.

5일 시우민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는 공식입장을 내고 "시우민이 오늘(5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라며 "시우민은 모든 스케줄을 즉각 중단하고 방역 당국의 지시와 절차에 적극적으로 따를 예정"이라고 밝혔다.

SM은 "시우민은 지난달 29일 뮤지컬 연습을 위해 코로나19 항원 검사(PCR) 검사를 진행하고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4일 컨디션 이상 증세로 추가로 PCR 검사를 실시하고 5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라며 "이에 엑소 멤버들과 담당 스태프 역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고 결과를 기다리며 자가격리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시우민이 출연 중인 모든 방송 프로그램 측에도 해당 사실을 알렸으며, 최근 함께 연습을 진행했던 뮤지컬 '하데스타운' 관련 일부 출연진 및 스태프들 모두 코로나 19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시우민은 채널S '신과 함께 시즌2'와 덤덤스튜디오의 웹 예능 '시우민의 내일은 테니스왕'에 나서고 있으며, 오는 24일부터 진행되는 뮤지컬 '하데스타운' 출연을 앞두고 있다.

확인 결과 '시우민의 내일의 테니스왕'은 지난달 모든 촬영을 마쳤다. '신과 함께 시즌2'의 최근 촬영은 지난 7월 중순에 진행됐고, 동료 출연자들인 신동엽 이용진 성시경은 시우민의 코로나19 증상 발현 시점에 시우민과 동선이 겹치지 않아 검사 대상자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신과 함께 시즌2' 측은 "확보된 촬영 분량이 남아있어 방송에는 차질이 없다"면서 "이후 촬영 일정은 시우민의 건강을 우선으로 생각하고 긴밀하게 논의해 결정할 것이다"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