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이스라엘 악재' 선발 모스콧, 1회 팔꿈치 통증으로 조기 강판
스포츠/레저 2021/07/29 19:29 입력

100%x200

이스라엘 야구 대표팀 존 모스콧이 29일 오후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대한민국과 이스라엘의 야구경기 선발 출전해 역투하고 있다. 2021.7.29/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서장원 기자 = 한국 야구대표팀의 2020 도쿄 올림픽 첫 상대인 이스라엘이 시작부터 큰 변수와 맞닥뜨렸다. 선발 투수가 팔꿈치 통증을 호소하며 조기 강판됐다.

이스라엘 선발 투수 존 모스콧은 29일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의 2020 도쿄 올림픽 야구 조별리그 B조 1차전에서 아웃 카운트를 1개도 못 잡고 교체됐다 .

모스콧은 1회말 무사 1루 이정후 타석 때 투구 도중 갑자기 벤치에 사인을 보냈다.

포수가 먼저 마운드에 올라 모스콧의 상태를 살폈고, 벤치에서 최종 점검 후 더 이상 투구가 어렵다는 판단 하에 결국 교체를 진행했다.

이스라엘은 좌완 제이크 피시먼을 두 번재 투수로 올렸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