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업계에 백신 '우선 접종' 요청…TV조선 측 "방송계 안전 위해…이기주의 아냐"
문화 2021/07/20 17:25 입력

100%x200

© News1 TV조선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종합편성채널 TV조선(TV CHOSUN) 측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속에서 '방송 프로그램 주요 출연자 및 제작 스태프에대한 코로나19 예방백신 우선접종 요청'을 한 것과 관련, 시청자들의 시청권과 방송업계 종사자들의 안전을 위해서라고 재차 설명했다.

앞서 TV조선 측은 지난 19일 해당 공문을 방송통신위원회와 문화체육관광부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TV조선은 "이는 국민의 시청권익 보장을 위해 중단없이 방송제작에 임하고 있는 방송 종사자들의 감염위험을 최소화하고, 방송파행을 방지함으로써 궁극적으로 팬데믹 사태 속에서 국민들의 심리적 안전을 지키기 위함"이라며 "이를 통해 정부의 코로나방역에 대한 신뢰감을 한층 높이고, 방송종사자들이 안전한 환경 속에서 국민들에게 방송을 통해 힘과 용기를 줄 수 있도록 적극적인 조치를 간곡하게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이같은 공문을 요청하게 된 배경을 두고 다양한 의견이 나오자, TV조선 측은 20일 "단순히 TV조선 프로그램 출연자, 스태프를 위한 요청이 아닌 '모든 방송 종사자'를 위한 요청"이라며 2차 입장문을 발표했다.

TV조선 측은 '뭉쳐야 찬다'(JTBC) '뽕숭아학당'(TV조선) '리더의 연애'(iHQ) 등 다수의 프로그램 제작과정에서 발생한 연쇄 감염 사례를 언급하며 "정부의 방역수칙을 지키고 촬영 전후로 철저한 방역을 시행해도 잠복기의 출연자가 있을 경우, 감염을 막을 수 없고, 정확한 정보 전달을 위해 마스크를 쓰지 않고 촬영에 임하는 출연자들의 안전이 위협받을 수밖에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규모 인원이 참여하고, 프리랜서 인력이 많은 방송업의 특성과 코로나19 확진으로 인해 프로그램이 결방될 경우 프리랜서들의 생계가 위협을 받는다는 점 등 방송업의 피해가 커지는 이유를 설명했다.

TV조선 측은 "코로나19 시국에서도 방송종사자들은 사명감을 가지고 24시간 끊임없이 방송을 제작하고 있다"며 "보다 안전한 방송, 보다 안전한 제작 환경을 위해 각 방송국과 개별 프로그램 제작자 등이 사력을 다하고 있지만, 방송제작 현장의 안전확보를 위한 근본적이고 거시적인 고민과 대책이 필요하다는 점을 방송통신위원회와 문화체육부에 제안드린 것"이라고 했다.

이어 "'방송 출연자 및 방송종사자들의 백신 접종 제안'을 드린 것은 이러한 방송제작 현장의 안전문제가 절박함을 전달하고, 출연자들과 방송종사자들을 보호하면서 코로나 국면에서 방송을 통해 위로를 받고 있는 시청자들의 보편적인 시청권을 지키기 위한 대책의 필요성을 건의한 것"이라며 "대한민국 방송계 전체의 안전확보를 위한 제안을 특정 방송국 이기주의나 백신이기주의로 호도하거나 곡해하지 말아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