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시경, 하하에 "넌 애 셋 키웠잖아"…부러움 폭발
연예 2021/07/12 21:44 입력

100%x200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안싸우면 다행이야' 성시경이 삼 남매를 아빠 하하를 부러워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안싸우면 다행이야'(이하 '안다행')에서는 백지영, 성시경, 하하의 소조도 생존기가 담겼다.

하하는 따라주지 않는 체력에 지나간 세월을 후회하며 "너무 허송세월 보낸 것 같다"고 솔직한 마음을 털어놨다. 그러자 성시경은 "넌 애 셋이나 키웠잖아. 자격증 따면 뭘 하니!"라고 부러워하는 모습으로 시선을 모았다.

이에 하하는 성시경에게 "넌 아들이 영어 하면 영어로 대답할 수 있잖아. 난 첫째 5살 때 다 들켰다"라며 부러워했지만, 성시경은 "대답할 수 있는데 애가 없는 게 슬프냐, 애가 있어서 앞으로 공부하면 되는 게 슬프냐"고 맞받아쳤다. 더불어 성시경은 "난 AI랑 대화한다"고 고백하며 폭소를 유발했다.

한편,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는 극한의 리얼 야생에서 홀로 살고 있는 자연인을 연예계 대표 절친이 찾아가 함께 살아보는 자급자족 라이프를 다룬 프로그램으로 매주 월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