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친 폰에 딴여자 '그날' 알림…"바람 아니다" 시치미에 곽정은도 멘붕[연애의참견3]
연예 2021/06/23 16:10 입력

100%x200

KBS Joy 예능 프로그램 '연애의 참견3' 방송 화면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직장 여자 상사의 생리 주기를 기록해둔 남자친구로 인해 분노한 여성의 사연이 공개됐다.

지난 22일 방송된 KBS Joy 예능 프로그램 '연애의 참견3'에는 3살 연상의 남자친구와 1년째 연애 중인 29살 고민녀 사연이 언급됐다.

남자친구는 바쁜 와중에도 토요일까지 출근하는 여자친구를 위해 늘 운전기사를 자처할 정도로 다정한 사랑꾼이었다.

그러던중 남자친구의 회사에 새로운 선배가 오면서 둘 사이에 금이 가는 일이 조금씩 생기게 된다. 어느날 남자친구는 연락 두절된 후 몇시간이 지나서야 "새로 온 선배가 불러서 어쩔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후 그 선배가 밤낮없이 남자친구를 부르면서 그는 정신없이 바빠지기 시작했다.

심지어 호캉스를 간 날조차 여자친구를 호텔에 혼자 남겨두고 선배의 호출에 달려나갔다. 고민녀는 서운했지만 남자친구의 회사생활을 위해 이해하며 넘어갔다.

하지만 이후 고민녀의 부모님과 함께 있던 남자친구가 선배 어머니 칠순 잔치에 참석해야 한다며 황급히 자리를 떠버렸다.

부모님까지 무시당한 기분인 든 고민녀는 이를 따지기 의해 남자친구와 시간을 갖기로 했다. 둘은 대화를 더 이어가기 위해 남자친구의 차를 이용해 카페로 이동했다. 그러던중 고민녀는 남자친구의 차 조수석 아래 떨어져있는 팬티스타킹, 머리끈, 속눈썹 구매 내역이 담긴 영수증을 발견했다.

이에 더해 고민녀는 남자친구 업무용 폰에 생리 주기 알람 앱이 뜬 걸 발견해 충격을 받았다. 남자친구는 해당 앱에 그 여자 선배의 생리 주기를 몇 달에 걸쳐 상세히 정리해두고 예정일 알림까지 설정해놨다.

붙잡고 있던 이성의 끈마저 끊겨버린 고민녀는 남자친구를 향해 "너 바람피우냐, 생리주기가 무슨 말이냐"라고 물었지만 남자친구는 "선배가 예민해서 내가 조심하려고 저장해 둔 건데 어떻게 봤냐"며 태연한 척 했고 이에 고민녀가 "어떤 미친 후배가 선배 생리 주기를 저장해놓냐"고 분노했다.

하지만 남자친구는 끝까지 "설마 의심하는 거냐, 내가 다 설명하지 않았느냐. 왜 이렇게 애처럼 그러냐"면서 적반하장으로 나왔다. 사연을 접한 곽정은은 "정신이 쏙 빠진다"며 고개를 떨궜고, 김숙은 "소름 끼친다"며 혀를 내둘렀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