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리서 보면 푸른 봄' 박지훈 "신입생 OT 한번에 팬클럽 생겨" 여심 저격
연예 2021/06/14 21:49 입력

100%x200

KBS 2TV '멀리서 보면 푸른 봄'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멀리서 보면 푸른 봄' 박지훈이 여심을 사로잡았다.

14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이하 '푸른 봄')에서 명일대 학생 여준(박지훈 분)은 나타나는 곳마다 여대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여준은 "친구 많지, 랜선 친구는 넘치고"라며 자신의 휴대전화로 SNS를 살펴봤다. 그러면서 "신입생 OT 한번 갔다 오니까 아예 팬클럽까지 생겼어"라며 흐뭇해 하기도.

그는 "세상에서 제일 쉬운 거잖아, 친구 만드는 건"이라고 생각했지만 왠지 모르게 울적한 느낌이 전해져 궁금증을 유발했다.

이후 여준은 "세상은 어른이 됐다고 말하는데 아직 스스로 어른이 됐다고 느껴본 적 없다. 세상은 청춘이라 포장하는데 정작 청춘이라 부르지 못한다. 푸를 청에 봄 춘, 웃기지 말라 그래. 멀리서 보니까 푸른 봄이겠지"라며 청춘에 대한 생각을 털어놨다.

남수현(배인혁 분)은 여준과 전혀 다른 삶을 살고 있었다. 여유 있는 그에 반해 남수현은 아르바이트와 학업을 병행하느라 정신 없었다. 그는 "없는 놈은 돈만 없는 게 아니라 자유도 없다"라면서 알바 중 비까지 맞아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