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호 앞에 놓인 레바논전…확인할 게 많은 2차예선 최종전
스포츠/레저 2021/06/13 06:45 입력

100%x200

9일 오후 경기 고양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대한민국과 스리랑카의 경기 후반전에서 정상빈(오른쪽 두번째)이 골을 넣고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2021.6.9/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100%x200

김민재가 5일 오후 경기 고양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대한민국과 투르크메니스탄의 경기에서 태클로 공을 걷어내고 있다. 2021.6.5/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벤투호'가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행을 확정지었다. 13일 열리는 레바논과의 경기 결과는 영향을 주지 않는다. 그래도 마지막 경기를 허투루 치를 수 없다. 오는 9월 진행되는 월드컵 최종예선을 앞두고 치러지는 마지막 A매치인 만큼 많은 것을 점검해야 하는 무대가 될 전망이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3일 오후 3시 경기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월드컵 2차예선 H조 6차전 레바논과 경기를 갖는다.

한국은 지난 9일 스리랑카를 5-0으로 제압, 4승1무(승점 13·골득실 +20)로 2위 레바논(승점 10·골득실 +4)에 승점 3점 앞선 선두에 자리하고 있다. 레바논전에서 패하더라도 다른 조 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최종예선 진출을 확정 지었다.

벤투 감독은 스리랑카전에서 로테이션을 가동했다. 손흥민(토트넘), 황의조(보르도) 등 주축들에게 휴식을 주고 김신욱(상하이 선화), 황희찬(라이프치히) 등을 내세우는 '플랜 B'를 실험한 바 있다.

승패가 크게 중요하진 않으나 레바논과의 2차예선 마지막 경기는 베스트 라인업을 재가동할 것이 유력하다. 김민재(베이징 궈안)가 경고 누적으로 인해 빠졌지만, 충분한 휴식을 취한 손흥민, 황의조, 이재성(홀슈타인 킬), 정우영(알 사드) 등 주축 선수들이 모두 출전할 전망이다.

대표팀은 오는 9월부터 내년 3월까지 본선으로 가는 마지막 관문인 최종예선을 치르는데, 이번 레바논전이 최종예선을 앞두고 모일 수 있는 유일한 경기다.

비록 1경기지만 벤투 감독이 최종예선을 앞두고 선수들을 점검하고 다양한 전술을 가다듬을 수 있는 마지막 기회인 셈이다.

김영권(감바 오사카)의 파트너인 김민재가 빠진 중앙 수비 한 자리를 누가 어떻게 메울 수 있을지도 지켜볼 만한 관전 포인트 중 하나다.

이번 2차예선서 투르크메니스탄, 스리랑카 등 비교적 약체를 상대로 긴장감이 떨어지는 경기를 펼쳤던 '벤투호'가 그나마 H조에서 경쟁력 있는 레바논을 상대로 어떠한 경기를 치를 수 있을지 팬들의 이목이 모아진다.

벤투 감독은 "레바논전을 치르기 위해 최상의 선발 라인업을 꾸릴 것"이라며 "승점 3을 얻겠다. 우리가 달성하고자 하는 것이 많이 걸려있다. 1위를 사실상 확정했지만 경기에서 얻어야 할 것들이 많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