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호 "그 회장님이 지키는 조여정" 이어 최지우 언급…내막은?
연예 2021/06/09 16:36 입력

100%x200

유튜브 채널 '김용호의 연예부장' 방송 화면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가 한예슬에 대한 추가 폭로와 함께 최지우를 언급했다.

9일 김용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김용호의 연예부장'에 '한예슬 폭탄! 조여정은 무슨 죄?'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연예부장 김용호는 이날 방송에서 한예슬이 새로운 소속사 높은엔터테인먼트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자기를 지켜줄 수 있는 회사가 필요 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연예부장은 "정말 한예슬이 소속사가 필요했다면 체계적이고 힘이 있는 소속사로 가는 게 유리했을 수도 있을 텐데 왜 하필 조여정이 있는 회사로 갔을까"라면서 "그러한 의문점을 오늘 풀어주도록 하겠다"라고 이날 방송의 목적에 대해 입을 열었다.

김용호는 "한예슬은 높은엔터와 전속계약을 직접 발표했고, 소속사 대표와의 사진까지 올렸지만 이상한 점이 있다"며 "'전속 계약이 체결되지 않은 상태에서 이러한 발표를 한 것이다'는 식의 기사가 나왔다. 이것은 계약 과정이 매끄럽지 못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높은엔터와 한예슬 모두 계약 과정이 원만치 않았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용호는 높은엔터테인먼트의 대표에 대해 의미심장한 설명을 이어나갔다. 김용호는 "옛날에 크다 컴퍼니에서 명명된 높은엔터테인먼트의 대표 A씨는 '기회를 제공해주는 사람'"이라며 "로드매니저를 하다가 시간이 흘러 이제 대표를 하는 거다. 소속사를 보면 조여정 말곤 아는 배우가 없다. 옛날에는 김민정이라는 배우가 있었다. 하지만 소속사에서 정산금을 안 준다고 소송 걸고 나갔다. 이러한 것만 봐도 문제가 꽤 있는 회사라고 볼 수 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김용호는 "자기 소속사 대표 배우의 출연료를 제대로 정산해주지 못했다는건 매니지먼트 회사로 자격 미달이다. 그런데 이렇게 계산이 밝은 한예슬이 왜 여기로 갔으며 영화 '기생충'으로 세계적인 배우가 된 조여정은 왜 계속 있을까"라며 의문 부호를 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바로 회장님이 있었기 때문이다"라고 주장하며 "지금 현재의 A대표는 얼굴 마담이고, 저 회사의 뒤에는 진짜 회장님이 있다. B회장이 높은엔터테인먼트의 실질적인 주인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그 사실을 알게 된 뒤 한예슬이 왜 계속 도발하는지 이해가 됐다. 한예슬의 선택이기도 하겠지만 B회장의 선택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조여정과 한예슬을 뒤에서 지켜주는 회장님은 B회장이다"라고 다시 한번 강조한 김용호는 "조여정이 지금까지 이렇게 오래 연예계 생활을 했는데 스캔들이 없다"며 "아버지가 3억원에 가까운 돈을 안 갚는 등의 빚투 논란도 있었다. 당시 조여정은 '아버지와 어머니가 이혼한 상황이다. 내가 해결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해명을 했는데, 그러한 상황들을 보면 가정 환경이 정상적이지 않았다는 걸 알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김용호는 2013년 자신이 언론사에 몸담고 있었을 때 쓴 '여자 연예인 동행해 마카오 도박한 기획사 대표, 연예인 불법도박 파문 어디까지'라는 기사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김용호는 "당시에는 사정이 있어서 여자 연예인들의 실명을 밝히진 않았지만, 확실하게 취재했던 사건이고 현재도 자료를 갖고 있다. 마카오 도박이 엄청난 카르텔이 있다. 뜬소문이 아닌 실제로 고소가 들어간 사건"이라고 주장하며 '고소한 사람이 확인한 액수만 30억 이상이다. 문제의 연예기획사 대표는 회사의 투자 유치를 상담하기 위해 소속사 유명 여성 연예인을 마카오까지 동행시켜 성 상납 의혹까지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라는 등의 내용이 담긴 자신의 과거 기사에 대해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끝으로 그는 "마카오에 동행한 여성 연예인 몇 명을 확인했다. 증거가 있는 사건이니 이야기하는 것이다. 하지만 당시 기사에는 이니셜(머리글자)로 썼다. 또 다음주에 엄청난 취재가 예정되어 있다. 버닝썬의 여러 문제를 풀 수 있는 열쇠가 될 수 있는 사람을 만나기로 했다"라고 예고했다. 그러면서 "한예슬과 남친은 누가 소개해준 걸까요? 최지우씨, 인스타그램 안 닫으셨네요. 모짜르트. 그리고 회장님과 라스베이거스 벨라지오 빌라는 왜 가셨나?"라는 자막으로 궁금증을 높이며 방송을 마무리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