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현장] '메이드 인 루프탑' 김조광수 감독 "이홍내, BTS '컴백홈' 뮤비서 강렬"
연예 2021/06/07 16:21 입력

100%x200

배우 이홍내가 7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메이드 인 루프탑’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영화 ‘메이드 인 루프탑’은 이별 1일차 하늘과 썸 1일차 봉식이 별다를 것 없지만 별난 각자의 방식대로 쿨하고 힙하게 밀당 연애를 시작하는 이야기를 그린 요즘 것들의 서머 로맨스 영화다. 2021.6.7/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김조광수 감독이 배우 이홍내를 칭찬했다.

7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메이드 인 루프탑'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려 이홍내, 정휘, 곽민규, 강정우, 작가 겸 배우 염문경, 김조광수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김조광수 감독은 배우 캐스팅에 대해 "먼저 제가 '픽'한 작품들이 잘 된다는 얘기를 해서 부담스러웠는데 이번 영화하면서 내가 보는 눈이 있나 싶다고 생각했다"라며 "배우들을 보면서 이번 작품하고 더 잘 될 것 같더라"고 운을 뗐다.

이어 "홍내 배우는 방탄소년단 '컴백홈' 뮤직비디오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겨서 언젠간 같이 해보고 싶다고 생각했다"라며 "사실 이 영화에 딱 어울릴 거라고 생각은 한 게 아니고, 뮤직비디오와 드라마 '경이로운 소문' 속 지청신을 봤고, 이렇게 귀엽고 사랑스러운 역할을 잘 할 수 있을까 했는데, 너무 고맙게도 시나리오 먼저 읽고 하늘 역할을 해보고 싶다고 연락이 왔고 쑥스럽게 인사하는 모습을 보고 하늘을 할 수 있겠다 싶더라, 착한 소년미가 있어서 이 친구의 모습이 저한테 도움이 되겠다 싶었다"고 밝혔다. 이어 "많은 분들이 이홍내가 이렇게 귀엽고 사랑스러운 '하늘'이라고 봐주셨으면 한고, 지청신 같은 강렬한 역할도 좋지만 귀엽고 사랑스럽고 섹시한 역할을 해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어 "(정)휘 배우는 '팬텀싱어' 출연한 것을 보고 봉식이는 얼굴이 예쁜 배우가 표현해줬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잠시 잊었던 휘 배우를 떠올리고 연락처를 찾아서 시나리오 보낼 테니 해보시겠냐고 물었는데 그 다음 날 바로 연락주셔서 같이 했다"라며 "예쁜 휘와 하길 잘했다는 순간 순간이 있었다. 휘는 얼굴이 정말 예쁘단 생각만 갖고 있었는데 연기하는 거 보면서 다양한 연기 폭을 가진 배우라는 걸 새삼스럽게 알게 됐다. 정말 고맙다"고 강조했다.

또한 "민규씨는 단편 '눈물'을 보고 이 배우가 가진 연기 진정성을 느꼈다. 민규는 키스신 이후에 봉식이에게 비밀을 듣고 난 뒤 표정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는데 그 연기를 너무 잘해줬다. 그 표정 하나로 곽민규는 잘했따 생각이 들 정도였다"라고 칭찬했다.

한편 '메이드 인 루프탑'은 이별 1일 차 하늘(이홍내 분)과 썸 1일 차 봉식(정휘 분)이 별다를 것 없지만 각자의 방식대로 쿨하고, 힙하게 밀당 연애를 시작하는 청춘들의 이야기를 그린 하이텐션 서머 로맨스다. 김조광수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오는 23일 개봉.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