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인터뷰] ③ 이수혁 "판타지 같은 외모의 한계? 속상하지 않았어요"
연예 2021/05/24 14:19 입력

100%x200

YG엔터테인먼트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이수혁이 독특하고 신비로운 자신만의 마스크 때문에 역할이 한정지어지는 것에 대해 속상한 마음을 가져본 적은 없다고 말했다.

이수혁은 24일 오후 화상으로 진행된 영화 '파이프라인'(감독 유하) 관련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유하 감독이 자신의 외모를 두고 '판타지 같은 외모'라고 표현한 것에 대해 "외모적인 것때문에 현실성 있는 인물보다 판타지 역할을 많이 했는데 이번 영화에서 판타지적 이미지보다 현실성 있는 인물을 연기할 수 있었고 그런 게 표현됐다"고 말했다.

이어 "봐주시는 팬들도 관계자도 나에게 주시는 역할을 기대해 주시는 역할이 폭이 조금은 넓어졌다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다양한 역할을 맡고 싶다"며 "감독님의 말씀은 기분 좋게 생각한다, 다른 모습을 영화로 보여드릴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수혁은 외모 때문에 역할에 한계가 생기는 것으로 인해 속상한 적이 없었는지 묻는 질문에 "속상한 마음이 없었다"고 답했다. 그는 "모델로서 보여드린 이미지, 초반 캐릭터들에서 보여드린 이미지 때문에 많이 봐주신 거라고 생각한다, 한편으로 한정적일 수 있지만 한편으로 그런 역할을 잘 해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개인적인 노력으로 체중 증가도 많이 하고, 모델 때 보다 운동도 많이 해서 다가가려고 노력했다, 작품에서 동네 영웅을 하기도 하고, '일리있는 사랑'을 통해 킬러 판타지 역할과 대비되는 역할도 했던 것 같다, 그것은 서운하기 보다는, 오해하기 보다는 내가 보여드린 게 그것이기 때문에 앞으로 많은 모습을 보여드리면 된다"고 생각을 알렸다.

또한 "배우라는 직업을 앞으로도 오래 하고 싶다, 내가 노력하는 걸 봐주신다면 잘 할 수 있는 것만 하기보다 내가 안 해본 것을 하면 될 것 같다, 그런 부분을 관계자들과 대중도 많이 봐주시는 거 같다"며 "이번 드라마('어느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도 판타지 로맨스임에도 실상활에 있을 법한 것보다 멋지게 많이 그려주셨지만 기존 내 역할에 비해서 일상적인 역할이라고 생각한다, 판타지 로맨스 안에서 일상적인 걸 잘 표현해보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파이프라인'은 대한민국 땅 아래 숨겨진 수천억의 기름을 훔쳐 인생 역전을 꿈꾸는 여섯 명의 도유꾼이 펼치는 막장 팀플레이를 그린 범죄 오락 영화다. 이수혁은 극중 대한민국 굴지의 정유 회사 후계자로 어마어마한 규모의 도유 작전을 계획하는 건우를 연기했다.

한편 '파이프라인'은 오는 26일 개봉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