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모태범·강예빈·최병서·김도현, 1R 탈락…반전 음색(종합)
연예 2021/05/16 19:38 입력

100%x200

복면가왕© 뉴스1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모태범과 강예빈, 최병서, 김도현이 1라운드에서 탈락해 얼굴을 공개했다. 이들 모두 반전의 노래 실력으로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16일 오후 6시20분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신흥 가왕 '5월의 에베랄드'에 맞서기 위한 8명의 도전자들 1라운드 대결이 담겼다.

첫번째 대결은 퍼즐과 블록이었다. 두 사람은 아이비의 곡 '이럴거면'을 선곡해 불렀다. 퍼즐은 애절한 감성을 보였고, 블록은 담담하게 이별곡을 소화해냈다. 투표 결과 퍼즐이 20대 1로 압도적으로 승리했다.

블록에서 한 표를 준 인물은 김구라였다. 얼굴을 공개하게 된 블록은 솔로곡으로 별의 곡 '왜 모르니'를 불렀다. 블록은 청아하고 맑은 음색을 선보였다. 가면을 벗은 블록의 정체는 강예빈이었다.

1라운드 두번째 대결은 챔피언과 참기름이 맞붙었다. 두 사람은 015B의 '1월부터 6월까지'를 선곡해 불렀다. 투표 결과 챔피언이 2대 19로 패하게 됐다.

챔피언은 솔로곡으로 임창정의 곡 '결혼해줘'를 선곡해 불렀다. 앞서 경연곡을 마친 후 패널들은 챔피언의 허벅지를 보고 "운동선수다" "모태범이나 후니훈 같다"고 추측한 바. 가면을 벗은 챔피언의 정체는 모태범이었다. 모태범으로 추측했던 트루디 등은 환호하며 모태범의 등장을 반겼다.

1라운드 세번째 대결은 '가!가란말이야'와 '저 이번에 내려요'가 맞붙었다. 두 사람은 2NE1의 곡 '론리'를 선곡해 불렀다. 특히 '저 이번에 내려요'는 래퍼 본색을 숨기지 못한 채 중저음의 음색을 과시, 많은 이들이 그의 정체를 눈치채기도.

투표 결과 '가!가란말이야'가 5대 16으로 패했다. 그는 솔로곡으로 바비킴의 '마마'를 선곡했다. 그의 솔로곡을 듣고 패널들은 "뮤지컬 배우일 것 같다"고 추측했다. 가면을 벗은 '가!가란말이야'의 정체는 배우 김도현이었다. 김도현은 드라마 '펜트하우스'에서 도비서로 활약한 배우다.

1라운드 마지막 대결은 한라봉과 따봉이 맞붙었다. 두 사람은 조용필의 곡을 선곡해 불렀는데, 한라봉은 조용필과 흡사한 음색을, 따봉은 로커와 같은 발성을 보였다.

투표 결과 한라봉이 탈락했고, 그는 솔로곡으로 진성의 곡 '안동역에서'를 선곡해 불렀다. 그는 구성진 음색을 선보였다. 가면을 벗은 한라봉의 정체는 개그맨 최병서였다.


[email protected]@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