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인터뷰]① 공승연 "트와이스 정연 언니 수식어, 좋지만 씁쓸할 때도 있어"
연예 2021/05/13 11:50 입력

100%x200

공승연 /바로엔터테인먼트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공승연이 '정연 언니'라는 수식어가 좋지만, 어떤 때는 씁쓸할 때도 있었다고 말했다.

공승연은 13일 오전 진행된 영화 '혼자사는 사람들'(감독 홍성은) 관련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트와이스 멤버 정연의 언니라는 수식어가 자신을 따라다니는 것에 대해 "처음에는 정연이 언니라는 게 좋기도 했다, 그만큼 내 동생이 많이 성장했고 같이 열심히 일하고 있구나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시상식에서도 정연이 질문이 항상 빠지지 않는다, 그런데 내 연기 시상식인데도 그런 질문을 받는 건 씁쓸했다"며 "지금은 둘 다 잘하고 있고 익숙해지고 있고, 동생은 어차피 내가 연기하면서 서로에게 붙는 수식어일 것이다, 싫거나 속상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공승연이 주연을 맡은 '혼자 사는 사람들'은 집에서도 밖에서도 혼자가 편한 진아가 맨날 말을 걸던 옆진 남자가 아무도 모르게 혼자 죽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고, 그로 인해 조용한 일상에 작은 파문이 일어나게 되는 과정을 그린 영화다. 한국영화아카데미(KAFA) 제작 작품으로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한국경쟁 부문에 진출해 배우상(공승연)과 CGV아트하우스 배급지원상까지 2관왕을 차지했다. 공승연은 극중 혼자가 편한 진아 역할을 맡았다.

진아 역할로 공승연은 전주국제영화제에서 생애 처음으로 배우상을 받았다. 그는 "첫 장편 영화로 상을 받아서 너무 좋고, 새로 시작하는 마음이다, 배우 인생을 다시 힘차게 해볼 수 있는 원동력이 됐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한편 '혼자 사는 사람들'은 오는 19일 개봉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