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보이스킹' 코로나19 검사 결과 전원 음성 "앞으로도 예방 최선"
연예 2021/05/11 14:50 입력

100%x200

MBN '보이스킹'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보이스킹' 스태프 전원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

MBN '보이스킹' 측은 11일 "녹화에 참여한 스태프의 코로나19 확진 후, 해당 녹화에 참여한 전원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결과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지난 4월30일 '보이스킹' 2라운드 녹화 당시 코로나19 확진자 한 명이 스태프로 참여한 것이 녹화 이후에 확인됐다. 이에 '보이스킹'은 녹화 출연자 및 스태프, 관련 인원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했다.

이에 11일 검사를 받은 전원이 음성 판정을 받으며 추가 확진자는 없는 것으로 최종 확인됐다. 이와 관련 '보이스킹' 측은 "앞으로도 '보이스킹'은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코로나19 예방 및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더욱 방역에 만전을 기할 것을 약속했다.

한편 '보이스킹'은 11일 방송되는 5회 방송부터 2라운드에 돌입한다. 1:1 지목 대결로 진행되는 2라운드에서 박강성과 조장혁, 김종서와 강성진, 양동근과 박성온 등이 역대급 대결이 펼쳐질 것이 예고되며 많은 이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보이스킹' 5회는 이날 오후 9시50분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