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라운 토요일' 있지 류진, 삼똥 아닌 에이스였다…BTS 노래 암기
연예 2021/05/08 20:09 입력

100%x200

'놀라운 토요일'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있지 류진은 '삼똥'이 아닌 에이스였다.

류진은 8일 오후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에서 똥촉, 똥귀, 똥고집이라는 말에 "맞다"고 수긍했다. 이어 그는 "이게 더 오히려 도움이 될 수 있지 않을까, 촉이 안 좋으니까 제 촉을 피해가지면 된다"고 말하며 자신감 가득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이어진 1라운드에서 류진은 에이스로 떠올랐다. 1라운드의 제시곡이 BTS의 '세이브 미'(Save me)였는데, 류진이 연습생 시절에 이 곡을 연습해 노래 가사를 거의 외우고 있었던 것.

류진은 "내가 이 노래를 안다, 연습생 때 이 노래를 했다"며 1라운드 가사 상당수를 받아써 가장 많은 가사를 맞힌 원샷의 주인공이 됐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