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견뎠다" 유재석, 감동의 데뷔 30주년 파티…예능 동료 총출동(종합)
연예 2021/05/05 22:28 입력

100%x200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코미디언 유재석이 데뷔 30주년을 맞았다.

5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서는 데뷔 30주년을 맞은 MC 유재석의 이야기가 담겼다.

1991년 5월 5일 대학 개그제로 얼굴을 알린 유재석의 데뷔 30주년 파티가 시작됐다. 유재석은 제작진이 준비한 데뷔 30주년 기념 파티에 쑥스러워하며 등장부터 웃음을 안겼다. 대형 꽃다발부터 '메찾사' 1기 팬들의 선물까지 화려한 잔칫상이 차려졌다.

이에 유재석은 "죄송하지만 준비해준 거에 비해 엄청난 소회가 있지는 않다"라고 전하며 "지금까지 그래왔듯, 큰 계획 없이 앞으로도 열심히 제 앞에 놓인 일을 해나가면서 한주한주 살아가도록 하겠다"라고 데뷔 30주년 소감을 밝혔다.

이어 코미디언 남창희가 등장해 조세호와 '조남지대'로 변신해 유재석을 위해 '거기 지금 어디야'를 개사해 '재석 지금 어디야'로 축가를 부르며 웃음을 안겼다. 이날 유재석과 인연이 있는 남창희, 지석진, 김영희 PD 등이 함께했다.

유재석을 버라이어티로 이끈 김석윤 PD와 전화가 연결됐다. 김석윤 PD는 '자유선언 오늘은 토요일', '공포의 쿵쿵따' 등을 연출한 PD로 현재 영화, 드라마 감독으로도 활약하며 최근 드라마 '로스쿨' 연출을 맡고 있다. 유재석에게 처음 메뚜기 탈을 씌웠던 PD였다고.

김석윤 PD는 "유재석의 인생이 바뀌는 순간을 누구보다 빨리 목격했던 사람"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에 유재석 역시 자신의 인생을 바꿔준 PD 중 하나라고 고마움을 전하며 김석윤 PD처럼 신인을 따뜻한 눈으로 바라봐주는 PD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유재석과 '런닝맨'을 함께하는 예능 단짝 지석진이 유재석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지석진은 늘 프로그램 생각으로 운동, 피부과 등을 다니는 유재석의 모습에 "설렁설렁하라고 하기도 한다. 모든 프로 힘든 것만 한다"라며 가족들과 시간을 보낼 필요가 있다고 걱정하기도. 이어 지석진은 은퇴 후, 유재석을 비롯한 동료들과 함께할 생각에 눈시울을 붉히며 "은퇴 이후의 삶도 굉장히 기대가 크다. 그때 더 멋지게 만날 수 있도록 더 열심히 살아야겠다. 친구들한테 누가 되지 않게"라고 고백해 먹먹함을 안겼다.

유재석과 '책책책 책을 읽읍시다'를 함께한 김영희 PD가 당시를 추억하며 다양한 일화를 전해 폭소를 유발했다. 유재석은 당시 김용만과 함께하며 김용만의 진행 실력을 늘 감탄했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유재석은 저조한 시청률에 걱정하던 '무한도전' 초창기에 김영희 PD가 당시 국장으로 많은 힘을 불어넣어 줬던 때를 떠올리며 고마움을 전했다. 김영희 PD는 유재석이 겸손하기 때문에 지금까지 성실할 수 있다며 데뷔 30주년을 축하했다.

더불어 '유퀴즈'에서 유재석과 함께했던 자기님들과 페이커, 나영석 PD, 아이유, 공유 등이 영상 편지로 유재석의 데뷔 30주년을 함께 축하해 감동을 더했다.

한편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큰 자기 유재석과 아기자기 조세호의 자기들 마음대로 떠나는 사람 여행을 담은 프로그램으로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40분에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