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동, 신간 초판 인세 전액기부 "청소년들 위해 후원"
연예 2021/05/05 15:08 입력

100%x200

김제동/나무의 마음 제공© 뉴스1

100%x200

김제동/나무의 마음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방송인 김제동이 자신의 책 '질문이 답이 되는 순간' 초판 인세 전액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학습격차가 커진 사각지대의 학생들을 지원하기 위해 기부했다.

출판사 나무의 마음 측은 5일 김제동의 초판 인세 기부 소식을 전하며 "김제동과 (사)김제동과어깨동무는 ‘온기나눔프로젝트'를 통해 108개교 125명의 학생 가정에 노트북 114대, 패드 25대를 구입 후 전달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로 학교 수업이 온라인으로 전환되면서 정보기기 격차로 인한 학습격차가 너무 커지자, (사)김제동과어깨동무 회원이자 현직 교사가 학습의 사각지대에 놓인 청소년을 위한 '온기(온라인기기)나눔프로젝트'를 제안했고, 선생님들의 추천으로 사연을 접수받은 후 지원 사업을 받아 실행하게 되었다.

컴퓨터 기기 구입 비용은 (사)김제동과어깨동무 회원들의 후원금과 김제동 씨의 초판 인세 기부로 이루어졌다. 대도시와 수도권은 택배로 컴퓨터 기기를 보내고, 수도권에서 멀리 떨어진 작은 학교에는 3개의 루트를 정해 3월 25일 직접 배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김제동은 안성, 음성, 괴산, 영천, 대구, 청주를 들러서 선생님들에게 컴퓨터 기기를 직접 전달했다.

김제동의 '질문이 답이 되는 순간'은 평범한 일상을 휩쓸어버린 위기 앞에서 여전히 길을 몰라 답답하고 불안한 수많은 이들을 대신해 김제동이 이 시대 가장 주목 받는 전문가 7인을 만나서 얻은 답변을 소개한 인터뷰집이다.

물리학자 김상욱 교수, 건축가 유현준 교수, 천문학자 심채경 박사, 경제전문가 이원재 대표, 뇌과학자 정재승 교수, 국립과천과학관 이정모 관장, 대중문화평론가 김창남 교수까지 7인의 전문가들로부터 누구나 궁금해하지만 쉽게 꺼내지 못했던 질문들을 독자를 대신해 묻고 코로나 이후 달라질 세상을 어떻게 살아가야할지 전문가들이 공유해준 지식과 정보를 특유의 재치와 유머로 쉽고 재미있게 전해주고 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