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라조x안무팀, '야채'로 선사한 유기농 에너지…대체불가 찰떡 케미
연예 2021/05/01 11:06 입력

100%x200

Mnet '엠카운트다운', KBS2 '뮤직뱅크'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노라조(조빈, 원흠)가 새 디지털 싱글 '야채'로 컴백한 가운데 안무팀과 시청자들에게 건강한 유기농 에너지를 선사했다.

노라조는 지난 4월29일과 30일 방송된 Mnet '엠카운트다운'과 KBS 2TV '뮤직뱅크'에 각각 출연했다. 이들은 이번 신곡 '야채'를 통해 또 한 번 음악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들썩들썩 어깨가 먼저 반응하는 리듬, 한번 들으면 저도 모르게 중얼거리게 되는 중독성 넘치는 가사, 노래와 '싱크로율 120%'를 자랑하는 독특한 스타일링으로 듣는 재미에 보는 재미까지 안겼다.

이토록 유쾌한 웃음과 긍정적인 에너지를 선사하는 노라조의 무대를 더욱 빛나게 하는 이들이 있다. 바로 가수만큼이나 '열일'하는 댄서들이다. 지난 2018년 '사이다' 활동 때부터 지금껏 한 무대에 서온 안무팀은 노라조와 떼려야 뗄 수 없는 사이다. 이들은 이번 신곡 무대에서 살아있는 표정과 역동적인 움직임으로 노라조를 서포팅하는 활약으로 눈길을 끌었다.

'사이다' '샤워' '빵' 그리고 '야채'에 이르기까지 노라조의 무대가 끊임없이 진화할 수 있었던 비결에는 이들의 활약이 있었다. 또한 노라조의 독특한 스타일링만큼이나 댄서들의 의상도 주목받았다. 이번 '야채' 활동에서 시장 야채 가게 아주머니 콘셉트를 소화한 댄서들은 코끼리, 뱀 등의 동물로 변신하는 파격적인 퍼포먼스까지 선보이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멋을 포기하고 가수의 콘셉트에 맞춰 무대에 보는 재미를 높였다.

이번 신곡 무대에서 댄서들은 '야채'라는 제목에 걸맞게 더욱 활력 넘치는 동작으로 노라조를 든든히 받쳐주고 있다. 댄서들과의 '케미'로 더욱 풍성해진 노라조의 무대에 시청자들은 호평을 보냈다. 앞으로도 '유기농' 노라조와 '무공해' 댄서들은 '야채' 활동을 통해 완벽한 호흡을 맞춰나갈 것으로 기대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