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딥:풀이]② 강다니엘 "인생 롤러코스터…인기 떨어져도 두려움 없어"(인터뷰)
연예 2021/05/01 08:00 입력

100%x200

서울 강남구 커넥트엔터테인먼트. 가수 강다니엘 인터뷰.© News1 권현진 기자

100%x200

서울 강남구 커넥트엔터테인먼트. 가수 강다니엘 인터뷰.© News1 권현진 기자

100%x200

서울 강남구 커넥트엔터테인먼트. 가수 강다니엘 인터뷰.© News1 권현진 기자

100%x200

서울 강남구 커넥트엔터테인먼트. 가수 강다니엘 인터뷰.© News1 권현진 기자

100%x200

서울 강남구 커넥트엔터테인먼트. 가수 강다니엘 인터뷰.© News1 권현진 기자

100%x200

서울 강남구 커넥트엔터테인먼트. 가수 강다니엘 인터뷰.©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2017년 엠넷 '프로듀스101 시즌2'를 통해 국민 센터로 자리잡은 강다니엘. 역대급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며 화려하게 가요계에 데뷔한지 어느덧 4년이 흘렀다. 강다니엘은 그동안 정상에 올라 큰 사랑을 받았고, 깊은 우울감에 빠지기도 했다. 현재는 다시 홀로 서 CEO로서, 솔로 아티스트로서 인정을 받으며 자신의 내공과 커리어를 착실히 채워나가고 있다.

강다니엘은 '프로듀스101' 시즌2에서 특유의 성실한 모습과 춤과 가수에 대한 열정, 이 모든 것이 함축돼 담긴 '직캠' 등을 통해 수많은 팬들을 형성했다. 데뷔 후에는 각종 CF는 물론이고 최단 기간 사회관계망서비스(SNS) 100만 달성 기네스 기록을 경신하며 국내를 넘어 글로벌한 가수로 발돋움 했다. 화려한 꽃길이 고생했던 연습생 시절을 보상해주는 순간들이었다.

그러나 이후 소속사 분쟁 및 여러 루머, 악플 등으로 고통 받는 시간들도 있었다. 2019년 말 강다니엘은 우울증과 공황장애를 고백하며 활동을 중단하기도. 강다니엘은 활동을 쉬면서 건강한 마음을 되찾으려 노력했고 현재는 커넥트 엔터테인먼트의 대표로서, 솔로 강다니엘로서 활발한 활동 중이다.

특히 강다니엘의 올해 활동에는 많은 것들이 함축돼 담겼다. 직접 쓴 가사에는 내면의 아픔과 갈등으로 인한 고통이 보는 이들에게 아프게 다가왔다. 이를 두고 미국 MTV는 "숨김 없이 진솔한 곡으로 뛰어난 예술성과 인간성을 보여줬다"고 극찬하기도 했다.

'숨김 없이 진솔한 곡' 이는 강다니엘과도 닮아있었다. 뉴스1은 최근 커넥트 엔터테인먼트에서 강다니엘을 만났다. 지하 연습실에서 마주한 강다니엘은 모든 질문에 성실하지만 솔직하게 자신의 생각을 말했다. 여러 답변에 종종 게임을 접목시켜 설명하는 강다니엘의 모습은 막냇동생 같다가도, 진지하게 감정을 이야기할 때는 CEO로서의 면모도 보였다.

<【N딥:풀이】①에 이어>

-지금 회사의 CEO이지 않나. 엄청난 부담감도 있을 것 같은데, 어떤지.

▶사실 요즘 고충이 좀 있다. 가수가 필요하다. 혼자 돌격대인 것 같은 느낌이다. 우리 회사 직원들이 모두 나를 위해서 일을 하는데 혼자 적장으로 나가는 장수같은 느낌이랄까.(웃음) 옆에 동료 장군들이 있다면 같은 경험을 공유할 수 있어서 좋을 것 같다. 최근에 챈슬러 형과 작업할 때 즉각적인 피드백을 받으면서 많은 것을 느꼈다. 음악에 대해 더 많이 아는 사람이다보니까 도움이 많이 됐다.

-커넥트 엔터테인먼트에서 신인 제작이나 영입의 계획도 있는지.

▶잘 모르겠다. 신인분들에게는 '나한테 배워볼래?'하는 느낌이라 아직은 어색할 것 같다. 영입은 좋지만, 현재 가수 생활을 하는 분들이 우리 회사를 좋아해야하지 않을까. 예전에 관심있으신 분들 DM 달라고 한적 있지만 아직 연락이 온 분은 없다.(웃음)

-강다니엘의 비주얼적 매력 중 하나가 귀여우면서도 섹시한 점이다. 섹시한 매력은 춤을 추면서 자연히 나오는건지, 연습한건지 궁금하다.

▶(웃음) 연습을 한적은 없다. 내가 거울보는 것도 안좋아하고 사실 셀카도 안좋아한다. 스스로 나를 보는것을 안좋아한다. 내 자신을 안좋아한다. 그렇지만 이건 자신감과는 다른 것이다. 내 모습을 마음에 안들어할 수도 있는 거지 않나. 내가 섹시하게 보이는 점은 춤에 몰입을 할때 자연스럽게 나오는 것 같다. 안무 중 노리는 부분도 있는데, 그런 부분에서는 조금 더 매력을 살리기도 한다.

-인기가 오래도록 유지되는 스타도 더러 있지만, 사실 인기라는게 롤러코스터 같은 것이지 않나. 그런 것에 대한 두려움도 있는지. 마인드를 어떻게 잡고 있는지 궁금하다.

▶제 인생 자체가 너무 롤러코스터였다. 그런거에 대해서 부담은 전혀 없다. 예전에 그렇게 생각한 적이 있다. 좋은 곡을 내고 하면 인기가 많아지거나 유지되겠지 하는 생각이 있었는데, 곡도 사람마다 다른 취향이 있고 내가 내는 곡이 취향이 아닐 수 있다는 것을 안다. 내가 활동하는 곳이 상업적인 시장이긴 하지만, 너무 돈을 바라보면 안될 것 같다. 인기와 돈은 비례 관계지만 너무 돈이나 인기를 따라가려 하지 않고, 진짜 내가 하고 싶은게 뭘까를 찾고 만족하려고 한다. 내가 원하는 것과 팬들이 원하는 것을 적절히 섞어서 가면될 것 같다. 나도 그려놓은 그림이 많이 있다.

-어머니한테 엄청 자랑스러운 아들일텐데, 어머니에게 어떤 효도를 했는지.

▶지금은 걱정없이 사시고 있지 않을까.(웃음) 일단 의식주가 해결되고 사랑스러운 고양이도 생겼으니까. 일을 그만두시고 서울과 고향을 오가신다. 예전에 워낙 어머니가 워커 홀릭이었다. 다양한 일을 많이 하셨고 정신없이 사는 사람이었다. 매일 허리아프다고 하지말고 제발 쉬라고 했는데, 처음에는 적응을 못하시더라. 내 명의의 카드를 하나 드렸는데 그것도 적응이 안되셨는지 카드에서 돈을 빼서 저금을 하고 계시더라. 그래서 어느날 어머니한테 진짜 그러지말고 엄마 하고싶은 것 다 하라고 얘기했다. 요리를 배우든, 운동을 하든 편하게 살으라고 했다. 제발 한 번이라도. 지금은 행복해하시는 것 같다.

-다음 앨범부터는 새로운 시리즈가 시작되는건지.

▶시리즈를 해본결과 장단점이 있었다. 장점은 연결이 된다는 것. 단점은 연결점에 갇힌다는 점이다. 예를 들면 시리즈에 맞는 옷이 정해져 있고 그걸 입다보니 정작 내가 평소에 잘 입는 옷은 보여드리지 못한 느낌. 물론 시리즈와 연결된 음악들도 너무 소중하지만 딜레마가 생겼다. 이런 경험을 통해서 많이 발전할 수 있을 것 같다. 2년간 컬러 시리즈로 4개의 앨범을 내면서 체력의 한계에 부딪쳤지만 확실히 배운 것은 많다. 깨달음을 많이 얻었다.

-향후 계획은.

▶일단 올해까지 열심히 일을 할 계획이다. 지금처럼 달린 후, 내년에 조금 쉬는 시간을 가질까 계획하고 있다.(웃음)


[email protected]@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