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 광고 수익만 40억원 코로나 없었으면 2배 더 벌었었다"
연예 2021/04/29 15:25 입력

100%x200

임영웅© 뉴스1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트로트 가수 임영웅이 지난해 광고로만 40억원을 번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8일 채널A '행복한 아침'’에 출연한 홍종선 대중문화전문기자는 "임영웅이 지난해 광고로만 40억을 벌었다. 트로트 가수 중에는 최고 수준이다, 따라올 자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만 없었으면 지금보다 1년에 20~40억원은 더 벌었을 거라는 말이 많다"며 "지금 행사 무대가 전혀 없다. 행사까지만 있었으면 (더 컸을 것)"이라고 추가했다.

또 임영웅 행사 수입에 대해선 "임영웅처럼 톱급이라고 한다면 2000만원으로 시작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흔히 말하는 성수기, 지역 행사가 많아 서로 모시려고 경쟁할 때는 일시적으로 3000만원으로 오른다고 한다"고 말했다.

홍종선 기자는 “박현빈이 1000만원, 장윤정이 2000만원, 송가인이 3500만원까지 받았다는 보도가 있었다"며 "그 경연프로그램 끝나자마자 여기저기서 모시려고 해서 그런 것이다. 경연 1등 후 1년이 지난 지금도 식지 않는 인기를 자랑하는 임영웅의 몸값은 상상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이를 듣던 진행자 이재용 또한 "임영웅이 문화의 소비 트렌드를 바꿨다"며 "침묵하는 중장년층을 적극적인 문화 소비계층으로 등극시켰다. 코로나 19가 없었으면 임영웅의 몸값이나 벌어들이는 수익이 어마어마 했을 것이다"라고 거들었다.

한편 임영웅은 지난해 TV조선 '미스터트롯'으로 얼굴을 알린 뒤 폭발적인 인기를 얻으며 활발한 활동 중에 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