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가왕 아기염소 3연승…이정권·이주우·우연이·송봉주 탈락(종합)
연예 2021/04/25 19:43 입력

100%x200

MBC '복면가왕'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복면가왕' 아기염소가 3연승에 성공하며 가왕의 자리를 지켰다.

25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미스터리 음악쇼-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아기염소'에 맞서는 복면가수 4인의 대결이 그려졌다.

2라운드 첫 번째 대결은 '재택근무'와 '피맥'의 무대로 시작됐다. 재택근무는 김광석의 '그날들'을 선곡해 김광석의 목소리와 발음까지 완벽하게 재연해내며 판정단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이에 맞서 피맥은 정인의 '미워요'를 선곡해 열창했다.

대결 결과는 피맥의 우승이었다. 이윽고 공개된 재택근무의 정체는 자전거 탄 풍경의 송봉주였고, 판정단은 반가움을 표출했다.

2라운드 두 번째 무대는 '첫사랑'과 '흑역사'가 맞붙었다. 첫사랑은 녹색지대의 '준비 없는 이별'을 열창하며 남다른 가창력을 뽐냈다. 흑역사는 정재욱의 '잘가요'를 감미로운 보이스로 부르며 눈길을 끌었다.

이들의 대결에서는 첫사랑이 우승을 가져갔다. 공개된 흑역사의 정체는 배우 이주우였다. 판정단 모두 아이돌을 예상했지만 이주우의 정체가 공개되자 깜짝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3라운드에서 피맥은 하동균의 '프롬 마크'(From Mark)를 자신만의 감미로운 보이스로 풀어내 판정단을 무대에 빠져들게 했다. 첫사랑은 백지영의 '사랑안해'를 선곡했다. 첫사랑은 파워풀하면서도 애절한 감정으로 노래를 열창해 박수를 끌어냈다.

3라운드 대결에서는 피맥이 우승을 차지했다. 공개된 첫사랑의 정체는 바로 트로트가수 우연이였다. 김구라는 자신이 예측한 정체가 맞자 자신있어하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가왕 아기염소는 브레이브걸스의 '롤린'을 선곡했다. 역시나 감미로운 보이스로 무장한 아기염소는 '롤린'은 새롭게 해석해 달콤한 음색으로 풀어내 박수를 받았다.

그렇게 아기염소는 피맥을 꺾고 3연승에 성공하며 가왕 자리를 지킬 수 있었다. 아기염소에게 패하며 정체를 공개한 피맥은 바로 '전국노래자랑'에 출연해 '연어 장인'으로 거듭난 가수 이정권이었다. 전혀 예상하지 못한 정체에 판정단 모두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