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언론 "손흥민, 최고의 퍼포먼스는 아니었지만 중요한 순간 해결"
스포츠/레저 2021/04/22 05:12 입력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영국 현지 언론이 결승 페널티킥 골을 터트린 손흥민(29·토트넘)의 해결사 능력을 칭찬했다. 최고의 컨디션이 아니었음에도 팀 승리를 견인한 득점을 넣은 것을 호평했다.

손흥민은 22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9라운드 사우샘프턴과 순연 경기에 선발 출전, 1-1로 팽팽하던 후반 45분 페널티킥 골을 넣었다.

리그 15호골을 작성한 손흥민은 종전 2016-17시즌의 14골을 넘어 자신의 한 시즌 최다골을 기록했다.

토트넘은 전반을 0-1로 밀렸지만 후반 들어 가레스 베일과 손흥민의 연속골로 2-1 역전승을 거뒀다. 승점 53(15승8무10패)의 토트넘은 6위로 도약하며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이 주어지는 4위 탈환의 희망을 이어갔다.

해리 케인의 발목 부상 결장 속에 손흥민은 베일, 루카스 모우라와 스리톱으로 전방에 배치됐다.

전반에는 이렇다 할 활약이 없었다. 토트넘은 사우샘프턴의 전방 압박에 고전하며 위협적인 장면을 연출하지 못했다. 손흥민은 전반 막판 세르지 오리에의 크로스를 슈팅이 아닌 애매한 왼발 패스로 연결하는 모습도 있었다.

하지만 후반 들어 흐름이 바뀌었다. 손흥민은 초반부터 동료들과 함께 활발하게 움직이며 골을 노렸다.

후반 6분 베일의 절묘한 백힐 패스를 받은 손흥민은 강력한 오른발 슈팅을 날렸지만 수비벽에 막혔다. 토트넘은 0-1로 밀리던 후반 15분 베일이 만회골을 터트리며 추격에 나섰다.

손흥민은 후반 30분 세르히오 레길론의 크로스를 받아 컷백하며 골망을 흔들었지만 비디오판독(VAR) 끝에 득점이 취소됐다. 골키퍼 앞에 있던 모우라가 득점 장면에서 오프사이드 위치에 있었다는 다소 애매한 판정이었다.

VAR로 울었던 손흥민은 VAR 덕분에 마지막에 웃었다. 후반 막판 토트넘은 VAR로 페널티킥을 얻어냈고, 키커로 나선 손흥민이 놓치지 않고 골 네트를 갈랐다. 손흥민의 리그 15호골이자 팀 승리를 이끄는 결승골이었다.

경기 후 '풋볼런던'은 손흥민의 첫 번째 골 취소 장면에 대해 아쉬움을 나타냈다.

매체는 "후반에 손흥민의 깔끔한 마무리가 모우라가 오프사이드 위치에서 골키퍼 시야를 가렸다며 골이 취소됐다"며 "하지만 그는 다시 페널티킥으로 득점을 성공시켰다"고 전했다.

풋볼런던은 "손흥민은 최고의 퍼포먼스는 아니었지만 중요한 순간에 해야 할 역할을 해냈다"고 강조했다. 매체는 손흥민에게 무난한 평점 6점을 부여했다. 베일, 레길론 등이 7점으로 가장 높은 평점을 받았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