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K 결승골+리그 15호골' 손흥민, 사우샘프턴전 평점 7.4…팀 내 2위
스포츠/레저 2021/04/22 04:28 입력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페널티킥 결승골로 토트넘 홋스퍼의 역전승을 이끈 손흥민(29)이 팀 내 두 번째로 높은 평점을 받았다.

손흥민은 22일 오전 2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9라운드 사우샘프턴과 순연 경기에 선발 출전, 1-1로 팽팽하던 후반 45분 페널티킥 골을 넣었다.

전반을 0-1로 뒤졌던 토트넘은 후반 들어 가레스 베일과 손흥민의 연속골로 2-1 역전승을 거뒀다. 승점 53(15승8무10패)의 토트넘은 6위로 도약했다.

나아가 리그 15호골을 터트린 손흥민은 종전 2016-17시즌의 14골을 넘어 자신의 한 시즌 최다골 기록을 세웠다.

최근 조제 모리뉴 감독이 전격 경질된 토트넘은 이날 라이언 메이슨 감독대행 체제에서의 첫 경기서 승리를 수확했다.

해리 케인이 발목 부상으로 이탈한 가운데 손흥민은 베일, 루카스 모우라와 함께 전방 스리톱으로 선발 출전했다.

전반 이렇다 할 활약이 없었던 손흥민은 후반 초반부터 활발하게 움직이며 골을 노렸다.

손흥민은 1-1로 팽팽하던 후반 30분 세르히오 레길론의 크로스를 그대로 왼발 슛으로 연결하며 골망을 흔들었지만 비디오판독(VAR) 끝에 득점이 취소됐다.

한 차례 아쉬움 속에 토트넘에게 운이 따랐다. 후반 종료 직전 VAR로 페널티킥을 얻었고 키커로 나선 손흥민이 침착한 슈팅으로 골 네트를 갈랐다. 리그 15호골이자 팀 승리를 이끄는 결승골이었다.

경기 후 유럽축구통계전문업체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평점 7.4점을 부여했다. 동점골을 넣은 베일(8.8점)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평점이었다. 오른쪽 측면 수비수로 나온 세르지 오리에도 손흥민과 같은 7.4점을 받았다.

영국 BBC는 "늦은 시간 터진 손흥민의 페널티킥 득점이 토트넘과 메이슨 감독대행에게 첫 승리를 안겼다"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