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조준호 "내 집 마련했지만 후회…서울 우선 분양권 있는지 몰랐다"
연예 2021/04/14 23:19 입력

100%x200

MBC '라디오스타'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전 유도 국가대표 조준호가 내 집 마련에 성공했지만 웃지 못하는 이유를 공개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조준호가 출연해 근황을 전했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힘든 나날을 보냈다고.

체육관을 운영 중인 조준호는 "거의 반 이상 매출이 빠져서 많이 힘들다. 적자를 메꿔야 해서 체육관 일 끝나자마자 다른 곳에서 보안요원으로 투잡을 하고 있다"라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를 들은 MC들은 "그래도 내 집 마련에 성공했다던데"라고 물었다. 조준호는 "우연히 분양을 받게 돼서 용인에 내 집 마련을 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어머니가 강력 추천한 테라스 집이라고 설명을 더했다.

조준호는 그러나 얼마 지나지 않아 후회하게 됐다고. "이후 선배들을 만났는데 넌 집을 왜 샀냐고 하더라. 올림픽 메달리스트라 서울에 우선 분양권이 있다고 하는 거다. 저는 아무것도 모르니까 그 기회를 상실했다"라고 털어놨다.

조준호는 "그 말을 듣고 '아 돈 못 버는 놈들은 못 버는 구나' 했다"라면서 "어머니가 하자고 하셨다"라고 강조해 웃음을 샀다.

이에 김구라는 "노모를 왜 원망하냐"라더니 "바비큐 파티를 많이 해라, 매일 해라"라고 다그쳐 웃음을 더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