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대만계 내야수 장유쳉 "인종차별 멈춰달라" 호소
스포츠/레저 2021/04/14 08:25 입력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대만 출신으로 메이저리그에서 활약 중인 장유쳉(26·클리블랜드 인디언스)이 인종차별을 중단해줄 것을 호소했다.

장유쳉은 14일(한국시간) 개인 SNS에 "발언의 자유를 올바르게 사용해야 한다. 긍정적이거나 부정적인 모든 코멘트를 받아들이지만 인종차별적인 내용은 거부한다"고 밝혔다. 그는 마지막에 '아시아인 증오를 멈춰라(Stop Asian Hate)'는 태그도 붙였다.

장유쳉은 지난 13일 시카고 화이트삭스와의 경기 막바지 수비 실책으로 팀 패배의 빌미를 제공했다. 경기 후 일부 팬들이 인종차별적 내용이 담긴 메시지를 보냈는데, 관련해 장유쳉이 받아쳤다.

장유쳉의 SNS에는 많은 격려가 쏟아졌다. 장유쳉은 이에 "감사하다. 이제 야구에 집중하자"며 고마운 마음을 표현했다.

장유쳉은 지난 2013년 클리블랜드와 마이너리그 계약을 체결했다. 마이너리그를 거친 그는 2019년 마침내 메이저리그 무대를 밟았다. 이번 시즌까지 3년간 총 45경기에서 타율 0.190(100타수 19안타) 1홈런 9타점의 성적을 올렸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