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액션' 본 로이 킨 "파울 아니다, 저렇게 뒹굴다니 당황"
스포츠/레저 2021/04/12 11:00 입력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손흥민(29·토트넘)이 때 아닌 시뮬레이션 액션으로 논란의 주인공이 됐다.

토트넘은 12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1라운드 홈경기에서 1-3으로 졌다.

토트넘은 전반 40분 손흥민이 선제골을 넣었지만 후반 들어 프레드, 에딘손 카바니, 메이슨 그린우드에게 연속골을 내주며 패했다.

이날 경기에서 손흥민은 득점 외 장면으로 이슈를 모았다.

전반 33분 맨유 공격수 카바니가 폴 포그바의 패스를 받아 골을 성공시켰는데 비디오판독(VAR)을 통해 득점이 취소됐다. 득점 장면 이전에 스콧 맥토미니가 손흥민의 얼굴을 가격한 것으로 드러나 반칙이 선언됐다.

맥토미니가 움직이는 동작에서 손이 손흥민의 얼굴로 향했고, 손흥민은 얼굴을 감싼 채 그라운드에 쓰러졌다.

맨유 선수들은 이 장면을 두고 격하게 주심에 항의했고, 경기 후 올레 군나르 솔샤르 맨유 감독과 조제 모리뉴 토트넘 감독 간의 설전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 장면을 두고 '스카이스포츠'의 해설진인 로이 킨과 마이카 리차즈는 해당 장면이 VAR 끝에 파울이 선언된 것에 대해 놀라움을 나타냈다.

킨은 "정말 놀랐다. 이것이 파울이라면 우린 모두 집에 가야 한다. 매우 이상하다. 손흥민 같은 선수가 저렇게 나뒹굴다니 당황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저건 파울이 아니다. 손흥민뿐만 아니라 마커스 래시포드도 10분 전에 비슷한 상황을 겪었지만 파울이 아니었다. 선수들이 비명을 지르는 상황서 심판들은 압박을 받고 자신의 판정을 의심하게 된다. 주심이 잘못됐다"고 비판했다.

맨시티 출신 리차즈도 비슷한 반응이었다. 그는 "당황스럽다. 이건 더 이상 축구가 아니다. 우린 (그 장면을 보고)크게 웃었고 농담을 했는데 이것이 경기를 망쳤다"고 전했다.

리차즈는 "킨의 말이 맞다. 이것이 파울이라면 우린 당장 집으로 가야할 정도로 이상한 판정이었다. 축구를 망치는 파울이다. 주심은 다시 상황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스카이스포츠의 제이미 레드냅도 "축구에서 늘상 나오는 일이다. 팔을 사용해 벗어나려고 했던 동작이다. 손흥민은 그를 붙잡으려 했고, 맥토미니는 밀어낸 것일 뿐이다. 절대 파울이 아니다"고 했다.

한편 프리미어리그의 심판 등을 주관하는 영국심판기구(PGMOL)는 성명서를 통해 맥토미니의 파울이 맞다고 인정했다.

PGMOL은 "맥토미니의 팔은 자연스럽지 않은 러닝 동작이었고, 부주의했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