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방탕 생활의 8할은 손헌수 탓…클럽 가면 '방자' 역할"
연예 2021/04/11 10:54 입력

100%x200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영상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방송인 박수홍과 친형 부부가 금전적 갈등을 둘러싼 진실공방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가로세로연구소'가 박수홍과 절친한 후배로 알려진 손헌수에 대해 언급했다.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는 최근 '박수홍 손헌수 간장게장(클럽, 도박, 사채)'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먼저 김용호는 "손헌수가 과거 한 방송에서 '사업하다 사채 빚이 생겨 한 달 이자만 800만원을 냈다'라고 했는데 이것만 놓고보면 나쁜 사채업자에게 당해서 손헌수가 고생을 했구나라고 생각할 수 있겠지만 여론몰이이자 감성팔이, 거짓말이다"며 관련 판결문이라고 주장하는 문서를 공개했다. 문서에는 "피고는 원고에게 1억1000만원과 이에 대해 2020년 12월26일부터 다 갚는 날까지 연 12%의 비율로 계산한 돈을 지급하라"고 적혀 있었다.

이를 읽은 강용석은 "이건 그냥 돈을 빌려서 안 갚은 것 아니냐"라고 말했고, 김용호는 "이게 사채냐, 법정이자 자체가 원래 높다. 저게 사채 이자가 아니다"며 "투자를 받았다가 안 갚아서 소송을 걸어서 저렇게 된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사건의 본질에 대해 "손헌수가 자기 지인에게 투자를 2억5000만원 정도를 받아놓고 사업은 안 하고 그후 몇 년 후엔 연락을 끊었다"고 말했다.

더불어 "투자자가 손헌수에 돈을 갚으라고 하니 손헌수가 '빌린 게 아니라 투자를 받은 것이고 열심히 해봤지만 사업이 잘 안됐다. 그래서 돈을 날렸다'고 한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김용호는 "손헌수가 투자를 잘못한 것이니 반만 갚겠다고 투자자에게 말해서 투자자가 받아들였는데 결국 원래 투자금의 반 정도인 1억2000만원을 한달에 300만원씩 갚기로 했다는 각서를 썼고 결국 그마저도 갚지 않아 소송으로 이어졌고 법원의 판결까지 받은 것이다"라며 투자자에게 쓴 각서까지 공개했다.

김용호는 "손헌수가 그런데 자꾸 본질을 호도한다. 그래도 그를 여기까지만 다루겠다. 하지만 어디 가서 또 쓸데없는 소리를 하면 모든 것을 다 공개할 수밖에 없다. 왜냐하면 박수홍의 방탕한 생활의 8할은 손헌수다"라며 "박수홍이 클럽 등 에서 헌팅을 하고 다닐 때 방자 역할을 했다. 얼굴마담 박수홍, 물주 역할을 했던 A씨, 또 '호객행위'를 하는 사람이 필요 했다. 이 셋이 팀을 이뤄 클럽에서 엄청나게 놀고 다녔다"고 다시 한번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물주였던 A씨는 현재 도박빚을 피해 도망갔다는 말이 있다"라고도 전했다.

앞서 박수홍이 금전적인 피해를 입었다는 설은 최근 한 누리꾼이 박수홍이 운영 중인 유튜브 채널 '검은 고양이 다홍'의 한 영상에 댓글을 단 데서 비롯됐다. 그는 박수홍의 친형이 지난 30년간 동생의 매니저로 활동하며 자산 관리를 맡아왔으나, 최근 100억원대의 재산을 본인과 아내의 몫으로 챙기고 잠적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해당 글의 진위 여부에 관심이 크게 쏠렸다.

이에 박수홍은 지난달 29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가족으로부터 금전적 피해를 입은 사실을 인정했다. 또한 박수홍의 법률대리를 맡고 있는 법무법인 에스의 노종언 변호사는 박수홍의 친형을 민·형사상 고소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자 박수홍의 친형 측은 지난 3일 한 매체를 통해 박수홍의 고소에 적극 대응하겠다는 맞섰다. 또한 박수홍 친형 측은 해당 매체를 통해 입시 준비를 하고 있는 고2 딸이 현재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을 정도로 정상적인 학교 생활을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여기에 형제 간 갈등은 박수홍의 1993년생 여자친구 문제 때문에 시작됐다고 주장을 덧붙였다.

이후 박수홍은 법률대리인 노종언 변호사를 통해 지난 5일 오후 친형과 형수를 횡령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또한 법률대리인 측은 사태의 본질은 '횡령'이라며 친형 측이 제기한 여자친구와 관련한 주장에 대해서는 "박수홍은 일방적인 사생활 폭로 및 흠집내기 행위 등에 대해 일체 대응 없이 법의 잣대로 이번 사태에 대한 객관적 판단을 받고 이에 응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가세연은 최근 불거진 박수홍과 친형의 금전 갈등에 대해 "박수홍이 여론전을 하고 있다"며 사생활 등을 폭로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