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성, 메이저리그 19타수 만에 첫 홈런 폭발…비거리 118.2m
스포츠/레저 2021/04/11 10:19 입력

100%x200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샌디에이고 파드리스 SNS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메이저리그에서 첫 홈런을 쏘아 올렸다.

김하성은 11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 라이프 필드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텍사스 레인저스전에 9번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 5회초 솔로포를 때려냈다.

김하성은 팀이 2-3으로 끌려가던 5회초 타석에 들어섰다.

그리고 텍사스 선발 조던 라일스의 3구째 78.8마일 커브를 통타, 좌측 폴대를 맞췄다.

메이저리그 데뷔 후 8경기, 19타수 만에 터진 첫 홈런. 시즌 2호 타점으로 비거리는 약 118.2m였다.

샌디에이고 구단도 김하성의 첫 홈런을 축하했다. 구단은 SNS에 한글로 '김하성 파이팅!'이라고 적으며 홈런 영상도 공유했다.

이날 김하성은 3회초 첫 타석에서는 빅리그 진출 후 처음으로 몸에 맞는 공도 기록했다. 김하성은 상대 투수 제구가 흔들리며 2루까지 진루했지만 적시타가 터지지 않아 득점에는 실패했다.

한편 샌디에이고는 5회초 김하성의 솔로포로 3-3 동점을 만들었다. 하지만 5회말 다시 1점을 실점, 6회초 현재 3-4로 뒤져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