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브브걸 민영·유정 "숙소 짐빼고 해체 직전 '롤린' 역주행"
연예 2021/04/10 23:25 입력

100%x200

MBC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전지적 참견 시점' 브레이브걸스가 인기를 고백했다.

10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브레이브걸스 민영과 유정이 출연했다.

민영은 "요즘 예능 섭외 1순위인데 잠은 자나"라는 질문에 "그동안 1~2시간 정도 잤는데 오늘은 3시간 넘게 잤다"고 답했다. MC들은 "그런 것치고 피부가 너무 좋다"고 감탄했다. 이들은 CF까지 계약했다는 사실을 알렸다. 양세형도 "그래서 항상 열심히 해야 한다"고 거들었다.

MC들은 "노래('롤린') 하나가 잘돼서 역주행했을 뿐만 아니라 차트 올킬한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유정은 "저와 유나는 아예 짐을 뺀 상태였다. 용달까지 불러서 짐을 싣고 갔었다"면서 해체 직전에 역주행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민영은 "(대표님에게 해체를) 말씀 드린 건 2월 초였다. 대표님께서 전화가 왔다. '네가 보낸 글 읽어봤다'고 하시더라"며 "다음주에 멤버들 연락해서 얼굴 보고 얘기하자고 했다. 그게 유튜브 영상 뜨기 하루 전이었다"고 이야기했다.

민영은 "(역주행 후) 너무 행복했다. 이 숙소 계약기간도 얼마 안 남았었다"며 "(역주행 후) 대표님이 먼저 연락이 오시더라. 차트 캡처 하셔서 '너도 봤지?' 하셨다"고 회상했다. 이에 유정은 용감한 형제를 성대모사해 웃음을 자아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