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형 감독 "홈런으로 첫 안타 친 추신수, 축하해"
스포츠/레저 2021/04/08 22:29 입력

100%x200

8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SSG랜더스와 한화이글스의 경기에서 SSG랜더스 추신수가 동료들과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있다. 이날 경기는 SSG 랜더스가 한화 이글스를 상대로 6대4로 승리했다. 2021.4.8/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인천=뉴스1) 김도용 기자 = 프로야구 SSG랜더스 김원형 감독이 한국 프로야구 무대에서 홈런으로 첫 안타를 기록한 추신수를 축하했다.

SSG는 8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의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경기에서 6-4로 승리했다.

추신수는 4타수 2안타 1홈런 2타점으로 승리를 견인했다. 앞서 3경기에서 무안타에 그쳤던 추신수였기에 이날 안타는 더욱 값졌다.

경기 후 김원형 감독은 "(추)신수가 첫 안타를 홈런으로 장식하면서 타점까지 기록했다. 축하한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날 SSG는 추신수 외에도 중심타선이 힘을 냈다. 최정은 2타점을 기록했고, 최주환과 한유섬은 4-4로 팽팽하던 8회말 연속 안타를 쳐 6-4 역전에 발판을 마련했다.

김 감독은 "8회 주환이와 유섬이가 집중력 있게 안타를 쳐 다음 타자들에게 잘 연결해줬다. 그 덕분에 승리할 수 있었다"고 칭찬했다.

또한 김 감독은 "불펜에서 4명이 4이닝을 잘 막아줘서 이길 수 있었다"고 불펜 투수들을 칭찬했다. SSG 선발투수 문승원에 이어 서진용, 김태훈, 이태양, 김상수가 6회초부터 1이닝씩을 맡아 무실점을 기록, 승리를 챙길 수 있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